애플 글래스, 디스플레이 대신 망막에 화면 비추나

하순명 기자
입력 2021.10.28 06:00
폰아레나, 애플인사이더 등 외신은 애플의 ‘직접 망막 프로젝터(Direct retinal projector)’ 특허를 소개하며 애플의 글래스나 AR 장치는 디스플레이 대신 사람의 망막에 콘텐츠를 투영할 전망이라고 27일 전했다.

애플은 디스플레이 화면 없이 망막에 직접 화면을 투영하는 특허를 획득했다. / 미국 특허청 갈무리
기존 AR, VR의 작동 방식은 눈의 피로와 두통, 메스꺼움 등을 유발하는 문제가 있었다. 애플은 VR이나 AR 시스템이 사용자에게 가상 세계를 보여줄 때 사용자 눈의 초점과 뇌가 예상하는 깊이가 맞지 않을 때 이런 부작용이 발생한다고 지적한다.

그래서 애플은 콘텐츠를 눈에 직접 투영하는 것이 AR에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했다. '직접 망막 프로젝터'는 사용자가 보고 있는 위치를 추적해 곡면 거울을 사용해 콘텐츠를 사용자의 동공에 반사시켜 보여주는 기술이다.

이처럼 사용자의 눈에 이미지를 직접 투사하는 기술은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주위를 둘러볼 때 시야에 빛이 들어오는 방식과 비슷해 거부감을 줄일 수 있다. 애플은 이번 특허를 통해 AR, VR 등을 사용할 때 발생할 수 있는 질병을 방지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하순명 기자 kidsfoca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