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3분기 영업익 3357억원…전년比 209.8% ↑

이광영 기자
입력 2021.10.28 16:13
LG이노텍이 올해 3분기에 연결기준 매출 3조7976억원, 영업이익 3357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71.4%, 영업이익은 209.8% 증가했다. 올해 2분기 대비 매출은 61.3%, 영업이익은 121% 증가했다.

LG이노텍 관계자는 "스마트폰용 트리플 카메라, 3D 센싱모듈 등 고성능 카메라모듈 신제품의 공급확대가 실적을 이끌었다"며 "5G 통신용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용 기판 매출이 늘고, 차량용 카메라와 전기차용 파워가 성장세를 이어가며 실적을 뒷받침했다"고 말했다.

LG이노텍 구미사업장에서 LG이노텍 노조원과 협력사 직원들이 테이프 서브스트레이트 검사 장비를 함께 살펴보고 있다. / LG이노텍
사업부문별 실적을 보면 광학솔루션사업은 2020년 3분기 대비 100% 증가한 2조9098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2분기 대비 87% 증가했다. 고객사 신모델 공급이 확대되고 스마트폰용 트리플 카메라, 3D센싱모듈 등 고부가 제품을 중심으로 매출이 증가했다.

기판소재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한 423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2분기 대비로는 17% 증가했다. 고객사 신모델 공급으로 무선주파수 패키지 시스템(RF-SiP, Radio Frequency- System in Package)용 기판, 안테나 모듈(AiP, Antenna in Package)용 기판 등 5G 통신용 반도체 기판이 매출 증가를 이끌었다. 프리미엄TV 판매 호조세가 지속되며 칩온필름(COF, Chip On Film), 포토마스크 등 디스플레이용 제품도 실적 성장세를 이어갔다.

LG이노텍 3분기 실적 그래프 / LG이노텍
전장부품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 2분기 대비 5% 증가한 342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 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용 카메라모듈을 비롯해, 배터리관리시스템(BMS, Battery Management System) 등 전기차용 파워의 매출이 증가했다.



전장부품사업은 전 세계적인 차량용 반도체 수급 이슈와 원자재 가격 상승 등 어려운 시장 환경에서도 수주 건전성 제고 및 수익성 개선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