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현모 KT 대표 "약관 관계없이 피해 보상책 마련하겠다"

김평화 기자
입력 2021.10.28 17:25
KT가 25일 전국 유·무선 통신 장애로 발생한 피해를 두고 보상에 나선다. 약관과 상관 없이 보상을 진행하며, 이번 기회에 보상 약관도 개정한다. 보상 절차를 위한 신고센터는 빠르면 다음주 문을 연다.

KT 광화문 사옥 전경 / IT조선 DB
구현모 KT 대표는 28일 오전 KT혜화타워에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사고 대책과 보상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과방위에선 이원욱 과방위원장과 조승래 의원, 이용빈 의원, 정필모 의원이 간담회에 참석했다.

구 대표는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기존 약관과 상관없이 통신 장애와 관련해 발생한 피해를 보상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논란을 계기로 보상 약관을 개선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그는 "약관상 3시간 연속 장애시 보상을 하는 것은 마련된 지 오래다. 좀 더 개선돼야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며 "약관과 관계없이 적극적인 피해 보상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KT는 보상 과정에서 신고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다. 소비자 신고를 받거나, 기존에 콜센터에 들어온 문의를 기반으로 보상 대상자를 추린다. 빠르면 다음 주부터 운영이 가능하다는 게 구 대표 설명이다.

앞서 구 대표는 이번 사고가 라우팅(네트워크 경로 설정) 오류 때문에 발생했다고 밝힌 바 있다. 구 대표는 이 자리에서 해당 오류가 협력사로 인해 발생했다는 설명을 더했다. 협력사가 부산지사에서 기업망 고도화 작업 중에 새로운 장비를 설치한 후 라우팅 정보를 입력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오류가 생겼다는 설명이다. 본래 야간에 이뤄져야 할 작업이지만 담당자가 주간에 작업을 진행하면서 사고 피해 범위가 커졌다.

구 대표는 "내부에서 엄격한 프로세스를 적용해서 망 고도화 작업이나 라우팅 경로 변경 작업을 했음에도 사고가 발생했다"며 "(라우팅 작업은) 야간 작업으로 승인을 받아 야간에 했어야 하지만 작업자가 주간에 해버렸다. 관리감독 책임이 KT에 있기에 저희 책임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원욱 위원장은 이를 두고 "사전에 테스트를 하고 진행할 수 있음에도 수행한 것, 트래픽이 심한 낮 시간에 (작업을) 이행했기에 인재다"며"명령어 한 줄 빠진 게 전국 시스템을 마비시켰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KT는 이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앞으로 테스트베드를 운영한다. 본격적인 작업에 들어가기 전 테스트를 추가해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게 목적이다. 구 대표는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전국이 아닌 국지적인 범위에서 영향이 미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29일 KT 통신 장애와 관련한 구체적인 사고 원인과 대책 마련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과방위는 관련 정부부처인 과기정통부와 방송통신위원회 대응과 더불어 필요할 시 추가로 국회 차원의 대응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so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