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김승언 경영혁신위원장 경영지배인 선임

김형원 기자
입력 2021.10.29 17:00
남양유업은 29일 이사회를 통해 김승언(사진) 경영혁신위원장을 경영지배인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일신상의 이유로 사직을 원하는 이광범 대표를 김승언 경영혁신위원장이 경영지배인 업무를 수행한다는 설명이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의 어머니 지송숙 이사와 홍 회장의 장남 홍진석 상무와 사외이사 1명도 추가로 사임할 예정이다.

남양유업 사내이사는 홍원식 회장과 지송숙 이사, 홍진석 상무, 이광범 대표 등 4명으로 구성됐다. 이 중 홍원식 회장만 남고 나머지 사내이사 3명이 물러나는 모양새다. 홍진석 상무는 사내이사 자리에서 물러나지만 상무직은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김승언 경영혁신위원장은 남양유업 경영 혁신을 위해 9월 27일 이사회를 통해 선임된 인물이다. 남양유업 노조는 김승언 경영혁신위원장 중심의 회사 경영 안정화에 힘을 보탠다는 입장이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