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글로벌 AI 전문가 모은 포럼 개최

이민우 기자
입력 2021.11.01 10:55
삼성전자는 삼성 AI 포럼 2021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삼성 AI 포럼은 글로벌 AI 전문가들이 최신 기술 동향과 연구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로, AI 기초 연구부터 응용 등 인류의 삶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AI 연구방향에 대해 논의한다.

1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삼성 AI포럼 2021은 1~2일 양일간 걸쳐 진행된다. 1일은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이, 2일은 삼성리서치에서 진행한다. 삼성전자 유튜브 채널로 중계된다.

삼성 AI 포럼 2021에서 개회사를 진행한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 삼성전자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개회사에서"AI의 발전이 전자산업뿐만 아니라 기초과학,
의약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되고 있다"며 "미래에는 기후 변화나 환경 오염과 같은 사회 이슈에 대한 솔루션이 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지만 도전 과제들이 아직 많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전자는 AI 생태계의 핵심기술 회사로서, 이러한 이슈에 대응하기 위해 전세계 연구자들과 논의하고자 한다"며 "이번 포럼이 학계와 산업계의 저명한 연구자들인 연사들에게
영감을 얻고 인류에게 도움이 되는 AI 기술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의미 있는 토론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신설한 삼성 AI 연구자의 2021년 수상자도 발표했다. 수상자는 ▲디이 양 교수(조지아 공과대학교) ▲제이콥 안드레아스 교수(MIT) ▲쥬디 호프만 교수(조지아 공과대학교) ▲필립 아이솔라 교수(MIT) ▲야린 갈 교수(옥스포드 대학교)다.

필립 아이솔라 교수는 "삼성이 AI 분야의 젊은 연구자들에게 수여하는 상을 받게 돼
영광이다"며 "현재의 AI 시스템을 더 발전시켜, 자연지능에 가까운 AI 구현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필립 아이솔라 교수는 컴퓨터 비전 분야의 최고 연구자다.

첫 째날 기조강연으로는 ‘삼성 AI 포럼’의 공동 의장이자, 삼성 AI 교수인 요수아 벤지오 교수(캐나다 몬트리올 대학교)가 인류 발전의 근간인 물리, 화학, 바이오 등 순수 과학기술 분야에도 적용되고 있는 최근 AI 알고리즘과 새로운 소재 발굴을 위한 분자 구조 생성 알고리즘을 소개한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