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현준 삼성리서치 소장 “삶 향상시키는 AI, 모든 R&D 영역에 적용”

이광영 기자
입력 2021.11.02 09:49
삼성전자가 2일 선행연구개발 조직 삼성리서치 주관의 '삼성 AI 포럼 2021' 2일차 행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승현준 삼성리서치 소장(사장)은 포럼 기조연설을 통해 "모든 분야에서 혁신을 일으키고 있는 인공지능(AI)은 사람들의 삶을 더 좋게 만드는 기술이다"라며 "삼성리서치의 모든 연구개발(R&D) 영역에 AI가 적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 AI 포럼 2021'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는 승현준 삼성리서치 소장(사장) / 삼성전자
승 소장은 고객이 TV나 에어컨 등 전자제품과 대화할 수 있게 해주는 온디바이스(On-device) AI, 실내 3D 지도를 자동으로 생성하고 장애물을 인식하는 로봇 청소기 AI 기술 등 삼성리서치의 분야별 AI 기술을 소개했다.

라이트닝 토크(Lightning Talks) 세션에서는 삼성리서치 글로벌 AI 센터 임직원들이 출연해 본인이 직접 참여하고 있는 연구 내용을 발표했다.

세계 각국에서 최근 활발하게 연구 활동을 하는 AI 전문가들의 강연도 이어졌다.

2010년 AI 분야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튜링 어워드'(Turing Award)를 수상한 미국 하버드대 레슬리 밸리언트(Leslie Valiant) 교수는 '추론 이용 지도 학습 보완 방법'이라는 주제로 기조 강연을 했다.

구글 브레인(Google Brain)의 김빈(Been Kim) 리서치 사이언티스트를 비롯해 미국 프린스턴대 필릭스 하이드(Felix Heide) 교수, 암스테르담대 맥스 웰링(Max Welling) 교수 등 연구자들도 최신 AI 연구와 전망을 소개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