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용 게임 다운로드 위장 '악성코드' 주의해야

류은주 기자
입력 2021.11.02 10:10
안랩은 최근 파일공유 사이트에 성인용 게임으로 위장한 파일을 올려 악성코드를 유포하는 사례를 잇따라 발견됐다고 2일 밝히며, 사용자의 주의를 당부했다.

공격자가 다수의 파일공유 사이트에 올린 게시글 / 안랩
공격자는 다수의 파일 공유 사이트에 특정 성인 게임으로 위장한 압축파일(‘.egg’, ‘.zip’ 등)을 업로드했다. 공격자는 악성코드 설치를 유도하기 위해 게시글에 ‘압축파일 속 실행파일(.exe)을 실행하라’는 내용을 포함하기도 했다.

사용자가 다운로드받은 압축파일의 압축을 해제하고 실행파일(‘Game..exe’)을 실행할 경우 악성코드가 실행된다. 동시에 게임 프로그램도 정상적으로 작동하기 때문에 사용자는 악성코드 감염 사실을 알아채기 어렵다. 실행된 악성코드는 C&C 서버(공격자가 악성코드를 원격 조정하기 위해 사용하는 서버)에 접속해 디도스 공격용 원격제어 악성코드를 내려받는 등 악성행위를 수행할 수 있다.

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인터넷상 파일 다운로드 시 공식 홈페이지 이용 ▲출처 불분명 파일 실행 금지 ▲자극적 콘텐츠 다운로드 자제 ▲OS 및 인터넷 브라우저, 응용프로그램, 오피스 SW 등 프로그램의 최신 버전 유지 및 보안 패치 적용 ▲최신 버전 백신 사용 및 실시간 감시 적용 등 보안수칙을 실천해야 한다. 현재 V3 제품군은 발견된 악성코드 파일을 모두 진단하고 있다.

이재진 안랩 분석팀 주임은 "콘텐츠를 불법으로 이용하는 사용자를 노려 파일공유 사이트에서 악성코드를 유포하는 사례가 많다"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선 게임이나 유틸리티 등은 반드시 공식 홈페이지를 이용해 다운로드해야 한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