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27개 U+알뜰폰 사업자 공용 유심 출시

김평화 기자
입력 2021.11.03 11:46
LG유플러스가 중소 알뜰폰 사업자와의 상생 일환으로 공용 유심을 선보인다.

3일 LG유플러스는 자사 망을 사용하는 27개 유플러스(U+)알뜰폰 사업자의 요금제 가입이 가능한 공용 유심 ‘모두의 유심, 원칩'을 4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 모델이 모두의 유심, 원칩을 홍보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원칩은 선∙후불 관계없이 모든 U+알뜰폰 사업자가 사용할 수 있는 유심이다. 전국 5800여개 이마트24 편의점에서 판매한다. 원칩을 구매한 소비자는 셀프개통 서비스 이용 시 5분 만에 즉시 개통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원칩 출시로 U+알뜰폰 사업자가 편의점 제휴나 유심 제작, 납품에 따른 물류 및 인건비 부담을 줄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강진욱 MVNO사업담당은 "U+알뜰폰 고객도 LG유플러스 찐팬(진성 고객)으로 만들고자 원칩을 기획했다. LG유플러스 알뜰폰 상생 프로그램인 U+알뜰폰 파트너스 2.0의 일환이다"며 "중소 알뜰폰 사업자와의 상생을 위해 지원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