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마그나, 인천시와 전기차 부품 사업 확대 맞손

이광영 기자
입력 2021.11.04 11:33
LG전자의 전장사업 합작사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LG마그나)은 4일 인천시청에서 인천시, 인천 서구, 인천서부산업단지관리공단과 '전기차 부품 사업 추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천광역시에 위치한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본사 전경 / LG전자
이날 협약식에는 정원석 LG마그나 대표, 박남춘 인천시장,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박윤섭 인천서부산업단지관리공단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LG마그나는 인천 서구에 본사를 두고 있다. 전기차 파워트레인을 연구·개발하고 생산하는 사업장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LG마그나는 향후 이곳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해 전기차 부품 사업을 더욱 확대하고, 인천 소재 협력업체들과 클러스터를 조성해 상생하는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협약 파트너인 인천시 등은 행정업무 지원을 통해 LG마그나의 안정적인 생산활동에 협조하기로 했다.

정원석 LG마그나 대표는 "인천시와 협력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협력업체들과 상생하며 더 나은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