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롤 IP 확장 전초기지…추가 제작도 고려”

박소영 기자
입력 2021.11.07 11:00
라이엇 게임즈, 롤 IP 활용 애니메이션 시리즈 ‘아케인(ARCANE)’ 넷플릭스 공개

"한국은 리그 오브 레전드(롤·LoL) 지식재산권(IP) 확장의 전초기지다. 한국 이용자와 시청자 기준이 상당히 높고 팬들의 기대도 많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한국에 아케인 애니메이션이 공개됐을 때 어떤 반응이 나올지 기대된다."

라이엇 게임즈가 롤 IP를 활용한 애니메이션 시리즈 ‘아케인(ARCANE)’을 7일 넷플릭스에 공개했다. 라이엇 게임즈는 개봉에 앞서 한국 미디어를 대상으로 10월 28일 온라인 기자간담회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공동 제작자인 ‘크리스티안 링케(Christian Linke)’와 ‘알렉스 이(Alex Yee)’가 참석해 아케인의 제작 배경과 내용, 롤 IP 확장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다

애니메이션 아케인의 제작자 크리스티안 링케(왼쪽), 알렉스 이. / IT조선
아케인은 라이엇 게임즈의 대표 게임 롤의 배경이 되는 룬테라 행성에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다룬 애니메이션이다. 유토피아로 여겨지는 부유한 도시 ‘필트오버’와 오염된 지하도시 ‘자운’ 사이의 대립과 균형 관계를 조명했다. 라이엇 게임즈는 아케인 제작을 위해 6년이라는 시간을 쏟았다.

이야기의 중심은 게임 속 챔피언인 ‘바이'와 ‘징크스'다. 여기에 제이스, 케이틀린 등 롤 이용자에 익숙한 게임 속 캐릭터도 출연한다. 이들 캐릭터는 기존에 알려진 모습과 성향 등 게임 속과 동일하지만, 애니메이션을 통해 새롭게 재해석된 요소도 있다. 또 세계관을 풍성하게 만들기 위해 챔피언이 아닌 신규 인물(밴더, 실코 등)도 등장시켰다. 신규 인물은 애니메이션 속 세계의 진화에 결정적 역할을 한다.

알렉스 이는 "게임 속 챔피언은 싸우는 모습만을 고려해 제작됐지만 애니 속 인물은 다양한 면모를 보여주도록 했다"며 게임과 애니 속 등장인물들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애니메이션 아케인은 라이엇 게임즈의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의 도약에 중요한 시발점이다. 라이엇 게임즈가 롤 IP 확장의 시발점으로 애니메이션을 선택한 이유는 게임과 애니는 모두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구성됐다는 공통점이 있기 때문이다. 앞서 니콜로 러렌트 라이엇 게임즈 대표(CEO)는 "롤과 롤 유니버스(세계관)는 수 많은 이용자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다"며 "아케인은 라이엇 게임즈의 게임, 엔터테인먼트, 스포츠 분야 등의 추후 행보를 위한 시작일 뿐이다"라고 강조했다.

크리스티안 링케는 "넷플릭스는 각 에피소드 형식으로 애니를 만들 수 있어 협업하기로 했다"며 "애니 외에도 스토리텔링 형식의 콘텐츠 확장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아케인 출시 기념으로 에픽게임즈 ‘포트나이트’에 공개된 롤 챔피언 ‘징크스’. / 라이엇 게임즈
애니 제작은 마블 시리즈로부터 영감을 얻었다. 다만 차이점은 영웅 중심으로 서사가 완성되는 마블 시네마틱 시리즈와 달리 게임에 기반을 둔 아케인은 ‘동적'인 형태다. 제작진은 "아케인을 만들 때 새로운 챔피언 추가를 염두에 뒀기 때 결말을 확정지은 채 제작하지 않았다"며 "롤 게임이 새로운 스토리의 챔피언을 추가해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것처럼 아케인도 그렇게 만들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아케인 개봉을 계기로 게임 플레이어와 일반인 모두가 모여 즐기는 순간을 만들겠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롤 게임을 하지 않는 일반 시청자를 위해 제작팀에 롤 IP에 빠삭한 제작진뿐만 아니라 외부인을 참가시켜 애니를 만들었다.

크리스티안 링케는 "애니메이션을 공개한 후 성공 여부에 따라 투자 가치를 확인해서 더 많은 스토리를 만들고자 한다"며 "궁극적으로 게임에서 진행한 대규모 스토리 업데이트를 애니메이션에 반영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제작진은 끝으로 "라이엇 게임즈는 스토리텔링에 능력이 있다"라며 "더 많은 아이디어를 확보하고 있지만 지금은 아케인 공개 후 시청자 피드백을 받는게 우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아케인 본편은 ‘2021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 이후 7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개국 시청자에게 공개된다. 총 3막으로 1막당 3회로 구성됐다. 이 중 1막은 주인공 징크스와 바이의 어린 시절 이야기와 갈등 도입부가 다뤄진다.

박소영 기자 sozer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