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내년 신규 IP에 NFT 접목”

박소영 기자
입력 2021.11.11 15:07 수정 2021.11.11 15:15
엔씨소프트가(엔씨, NC) 대체불가토큰(NFT) 기반 게임을 내년에 출시하겠다고 선언했다.

엔씨소프트 판교 R&D센터 사옥 전경. / 엔씨소프트
11일 엔씨는 올해 3분기 실적발표와 함께 진행한 컨퍼런스콜에서 NFT 기반 게임을 내년 중 발표하고 플레이투언(P2E) 시스템을 회사 게임과 플랫폼에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엔씨 측은 "차근차근 준비해왔고 NFT가 게임에 잘 접목되기 위해서는 게임 내 경제 시스템에 대한 관리, 이해의 경험, 지식, 기술이 가장 중요하다"며 "엔씨는 이러한 측면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회사다"라고 밝혔다.

엔씨는 게임 내 NFT 시스템 도입을 위해 사업적인 측면, 기술적인 측면, 가장 중요한 법률적인 측면을 검토하고 있다. 여기에 P2E는 향후 제기될 수 있는 위험과 비판요소가 많다는 점에서 리스크 요인을 처음부터 관리하면서 설계할 수 있을지 논의하고 있다.

현재 국내 게임사는 블록체인·NFT 게임 규제를 이유로 해외에만 NFT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엔씨 역시 내년 초 쇼케이를 통해 공개하는 신규 지식재산권(IP) 게임에 NFT 접목을 고려하고 있다.

자체 코인 발행은 기술적인 검토를 완료한 단계다. 엔씨는 어떤 식으로 하는 것이 경제 시스템에서 안정적으로, 이용자에게 가치를 줄 수 있을지를 고민하며 의사 결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NFT와 P2E 추진을 통해 엔씨가 궁극적으로 가려는 방향은 ‘메타버스’다. 엔씨는 자사 크로스 플레이 플랫폼 ‘퍼플(PURPLE)’을 글로벌 시장에서 NFT와 블록체인을 결합한 글로벌 게임과 커뮤니티 플랫폼으로 진화시키는 게 중장기 전략이라고도 설명했다.

엔씨는 글로벌 팬덤 플랫폼 ‘유니버스’ 서비스를 엔씨가 추진하는 메타버스의 시발점으로 보고 있다. 이제 메타버스 사업에 게임을 연동시키기 위해 여러 회사와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엔씨 관계자는 "메타버스는 기술적 검토가 완료되고 사업적으로 알릴 수 있을 때 시장에 설명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게임 내 NFT 적용 발표 이후 엔씨 주가는 (오후 2시 50분 기준) 전일종가인 60만5000원 대비 29.59% 오른 78만4000원까지 치솟았다.

박소영 기자 sozer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