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그: 뉴스테이트’ 온다…’리니지W’와 정면승부

박소영 기자
입력 2021.11.12 06:00
크래프톤의 ‘배틀그라운드: 뉴스테이트’와 엔씨소프트의 ‘리니지W’는 올해 하반기 게임계 최대 대작으로 꼽힌다. 이에 업계는 두 게임 중 누가 이용자의 관심을 끌 수 있을지에 이목을 집중한다. 단일 지식재산권(IP) 리스크를 지닌 크래프톤과 엔씨가 각각 뉴스테이트와 리니지W를 앞세워 글로벌 시장에서 직접 경쟁하는 만큼 사활을 걸 전망이기 때문이다.

/ 크래프톤
사전예약 5500만명 배틀 IP가 온다

크래프톤은 배틀그라운드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신작 뉴스테이트를 11일 선보였다.

뉴스테이트는 배틀로얄 장르를 개척한 펍지 스튜디오가 직접 개발한 모바일 게임이다. PC, 콘솔 플랫폼에서 서비스 중인 ‘펍지(PUBG): 배틀그라운드’의 게임성과 세계관을 계승했다. 세계 200여개국에서 한국어, 영어, 일본어, 독일어 등 총 17개 언어로 서비스된다.

뉴스테이트는 출시 전부터 사전 예약자 5500만명을 달성하는 등 세계 게임 이용자로부터 엄청난 관심을 끌었다. 특히 뉴스테이트는 출시 1시간 30분 만에 일간사용자수(DAU) 270만명을 넘기며 그 기대를 증명했다.

크래프톤은 사전예약자 5500만명이 실제 게임을 제대로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서비스 안정화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또 내년에는 더 많은 이용자를 페잉(paying) 이용자로 전환시키겠다는 목표다.

배동근 크래프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최근 인수한 미국 게임 개발사 ‘언노운 월즈’는 서구권 PC, 콘솔 시장에서 두터운 코어 팬층을 보유한 만큼 뉴스테이트의 이용자 기반 확대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 엔씨소프트
만만치 않은 리니지W, 초반 엔씨 역대 최고 성과 달성

리니지W는 뉴스테이트 출시 일주일 전인 11월 4일 출시됐다. 리니지W는 오딘 장기집권 체제에서 구글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 1위 탈환하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엔씨는 리니지W 성과가 출시했던 게임 중 놀랄 정도로 초기 매출과 지표가 좋다는 반응을 얻고 있다. 출시 첫날인 11월 4일부터 10일까지 첫 일주일 동안 글로벌 일평균 매출은 120억원을 기록했다. 엔씨는 9일차인 11월 12일에는 누적 매출을 1000억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한다. 역대 최고 성과다.

기존 게임과 다르게 동시 접속자 등 주요 트래픽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11월 10일 동접자 수는 최고치를 기록했다. 108개로 시작했던 서버는 트래픽 상승세가 지속돼 총 12개 월드 144개 서버를 운영하게 됐다.

엔씨 관계자는 "국가간 경쟁 구도를 메인으로하는 글로벌 원빌드 서비스가 이용자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며 "이것이 매출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소영 기자 sozer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