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결제원, 정관 변경…‘이사회 구성·기능 확대’

유진상 기자
입력 2021.11.15 10:42
금융결제원은 금융 빅블러(Big Blur) 가속화, 금융결제원 참가기관의 다변화 등 사업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정관을 변경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를 지난 5일에는 이사회 역할 및 금융결제원 책임경영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총회 의결을 거쳤으며 10일에는 금융위원회로부터 허가를 받았다.

김학수 금융결제원 원장. / 금융결제원
금융결제원은 우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균형 잡힌 시각을 확보할 수 있도록 이사회 구성을 확대했다. 금융투자회사 및 서민금융기관에 이사회 발언권을 부여한다. 의결권은 없다. 업권별 대표기관(각 1개) 선임 등 구체적인 운영방안은 추후 이사회에서 결정키로 했다.

이사회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주요 경영 사항 심의 기능은 신설했다. 정관 변경, 사업계획 및 예·결산 승인, 기본재산의 사용 등에 대해 총회 승인 전에 이사회 심의를 거치도록 했다. 또 금융결제원의 책임경영을 강화할 수 있도록 내부 경영에 관한 사항은 원장에게 위임했다. 이에 따라 원장은 보수 규정, 퇴직금 규정 등의 개정 권한을 이사회로부터 넘겨 받는다. 신용정보법 개정에 따라 데이터 관련 사업을 수행할 수 있는 근거도 마련했다.

금융결제원은 정관 변경에 따른 후속조치는 연내에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김학수 금융결제원장은 "금융결제원은 총회, 이사회 등 참가기관으로 구성된 회의체를 통해 주요 경영사항을 협의·결정하고 있다"며 "이번 정관변경으로 이사회 기능이 확대되고 책임경영이 강화된 만큼, 앞으로 금융결제원이 디지털시대 지급결제 환경의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함은 물론 금융권 핵심 인프라 운영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보다 충실히 수행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