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IBK금융주치의 프로그램 1단계’ 시행

유진상 기자
입력 2021.11.17 15:31
IBK기업은행은 기업의 현재 상태와 경쟁력을 객관적으로 분석·진단해 맞춤형 처방을 제공하는 ‘금융주치의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 IBK기업은행
금융주치의 프로그램은 병원에서 건강검진 결과를 토대로 의사에게 처방을 받는 것처럼 기업의 경영·재무 상태를 종합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기업진단 → 맞춤형 처방 → 연계지원’으로 이뤄진 프로그램은 재무제표 등록만으로 진단결과를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다양한 내·외부 데이터를 비대면으로 수집·분석해 기업진단 및 솔루션 제안 단계까지 시스템에서 자동으로 진행한다.

고객용 기업진단 보고서는 진단요약과 함께 금융거래‧신용도 등 항목별 상세 분석, 상품·서비스 안내로 구성된다. 고객의 이해를 돕기 위해 목차와 보고서 해설이 참고자료로 제공된다.

금융주치의 프로그램은 총 2단계로 나눠 시행된다. 이번 1단계는 총자산 30억원 이상인 제조업 중소법인이 대상이다. 2단계는 총자산 30억원 이상인 비제조업 중소법인을 대상으로 올해 12월말부터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윤종원 은행장은 "은행이 보유한 정보를 고객과 공유하고 최적화된 금융솔루션을 제공해 단순한 금융조력자를 넘어서 금융주치의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