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UN환경계획 금융부문 리더십위원회 멤버 선출

유진상 기자
입력 2021.11.18 17:00
신한금융그룹은 조용병 회장이 18일 유엔환경계획 금융부문(UNEP FI, UN Environment Program Finance Initiative)에서 신설한 공식 파트너십 기구인 ‘리더십위원회(Leadership Council)’ 멤버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3일 오후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공식 행사인 '마라케시 파트너십'에 참여해 금융 부문의 저탄소 전환을 주제로 토론하고 있다. / 신한금융
UNEP FI는 환경 문제에 관한 국제 협력을 위해 설립된 유엔 환경계획(UNEP)과 금융부문 간의 공공-민간 파트너십이다. 450여개 글로벌 금융기관이 기후변화 대응과 ESG 경영 확대를 목표로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UNEP FI는 제26차 UN기후변화당사국총회(COP26) 이후 글로벌 금융사가 환경 이슈의 책임과 역할을 적극 수행하기 위해 ‘리더십위원회’를 신설했다. 리더십위원회는 UNEP 사무총장인 잉거 안데르센이 의장을 맡는다.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멤버로 선출된 조용병 회장 및 알리안츠, AXA, BNP 파리바스, BBVA, 웨스트팩 등 19개의 글로벌 금융사 CEO는 UNEP FI의 대사(Ambassador)로서 ESG트렌드를 주도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첫 회의는 11월 24일 저녁 10시(한국시각) 화상으로 진행된다. 안토니오 구테흐스 UN사무총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녹색 금융기관으로 변화하기 위한 방법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조용병 회장은 "UNEP 리더십위원회 선출은 세계에 일류(一流) 신한의 모습을 보여줬다"며 "멋진 세상을 향한 올바른 실천(Do The Right Thing for a Wonderful World)이라는 그룹의 ESG 슬로건처럼 탄소중립을 위한 금융의 역할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ESG 경영을 더욱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조용병 회장은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최된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2021 United Nations Climate Change Conference, COP26)의 공식 행사인 마라케시 파트너십에 아시아 민간금융사로 유일하게 초청받아 다양한 활동을 수행했다. COP26 기간 중 11월3일과 9일 두차례에 걸쳐 신한금융그룹의 Zero Carbon Drive를 직접 소개하고, 신남방국가로 탄소중립금융을 확대할 것을 약속했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