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스퀘어·도이치텔레콤 합작사, 독일서 실내 5G 중계기 선봬

김평화 기자
입력 2021.11.21 09:00
SK스퀘어와 SK텔레콤은 독일 이동통신사 도이치텔레콤과 함께 운영하는 테크메이커(Techmaker)가 독일에 유럽 맞춤형 실내 5G 중계기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테크메이커는 박정호 SK스퀘어 대표(당시 SK텔레콤 대표)와 팀 회트게스 도이치텔레콤 회장이 협력의 뜻으로 2020년 12월 설립한 기술 합작사다. 11월 SK텔레콤에서 SK스퀘어 자회사로 편입됐다.

테크메이커 홍보 모델이 실재 5G 중계기를 소개하고 있다. / SK스퀘어
테크메이커가 개발한 중계기는 건물 외부 안테나에서 받은 주파수 신호를 실내로 전송하는 역할을 한다. 건물 안을 5G 커버리지로 만든다. 유럽 다수 국가는 엄격한 건축물 관리 기준을 지닌 탓에 실내 통신환경이 좋지 않다. 옥외 5G 기지국으로는 실내 5G 쓰기가 어려운 셈이다. 신제품은 800메가헤르츠(㎒), 1.8기가헤르츠(㎓), 2.1㎓ 주파수 대역 등 총 세개의 대역(트라이밴드)을 지원한다. 독일 금융업계에서 요구하는 보안성도 갖췄다.

테크메이커는 중계기 개발을 위해 SK텔레콤, 도이치텔레콤의 최신 5G 기술을 활용했다. 장비 제조와 공급을 위해 국내 중계기 기업 쏠리드와 손잡았다. 쏠리드는 중계기 개발 초기 단계부터 테크메이커와 협력한 후 도이치텔레콤에 제품을 공급했다.

테크메이커는 중계기 매출액의 일부를 기술 로열티 명목으로 이익으로 남긴다. 향후 중계기 외에 디지털 인프라와 네트워크 솔루션, 플랫폼 분야 신기술을 개발한다.

이헌 SK스퀘어 매니징 디렉터(Managing Director)는 "SK스퀘어와 SK텔레콤, 도이치텔레콤 간 긴밀한 협력으로 테크메이커가 글로벌 기술 선도 기업으로 성장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