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훈 카카오게임즈 각자대표,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센터 맡는다

이은주 기자
입력 2021.11.30 15:28
카카오는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각자대표를 12일 1일부로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으로 선임한다고 30일 밝혔다.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각자 대표 / 카카오 제공
미래이니셔티브센터는 카카오 그룹의 미래 10년을 준비하는 조직이다. 센터장은 현재 김범수 의장이 맡고 있다. 남궁 대표는 앞으로 김범수 의장과 함께 카카오의 글로벌 시장 공략과 미래먹거리 발굴을 총괄하게 된다.

남궁 대표는 한게임 창립 멤버로 NHN USA 대표, CJ인터넷 대표, 위메이드 대표를 거쳐 2015년 카카오에 합류했다. 이후 카카오게임즈 각자대표를 맡았다. 지난해 카카오게임즈의 기업공개(IPO)를 성공시키고 올해 모바일게임 ‘오딘: 발할라 라이징’의 흥행을 이끌었다.

남궁 대표는 "그 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카카오의 미래를 책임질 신사업을 발굴하고 더 넓은 세상으로 영향력을 확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