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플래닛, 사내 흡연문화 실태 조사…냄새·간접흡연 피해 가장 커

하순명 기자
입력 2021.11.30 17:08
잡플래닛이 진행한 사내 흡연문화 실태 설문조사 결과 가장 큰 피해로 냄새와 간접흡연이 꼽혔다고 30일 밝혔다.

잡플래닛이 회원 대상으로 실시한 사내 흡연문화 실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잡플래닛
지난 10월 회사원 352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응답자의 약 80%는 MZ 세대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동료의 흡연으로 인한 냄새와 유해물질이 비흡연자에게 가장 큰 피해를 준다고 응답했다. 냄새를 유발하는 연초 흡연자의 54%는 1년 이내 전자담배로 바꿀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에 비흡연자와 흡연자 모두를 위한 대안으로 전자담배가 주목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비흡연자의 58%가 직장 생활 중 흡연하는 동료들로 인해 불편함을 경험한 적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옷에서 풍기는 담배 냄새로 인한 피해(59%)가 가장 심각한 원인으로 꼽혔으며, 간접흡연의 가능성(54.64%)도 2위로 꼽혀 유해물질에 노출되는 것에 대한 불편함과 걱정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비흡연자 중 44%는 사내 흡연자들이 냄새와 유해물질의 발생이 비교적 적은 전자담배로 바꾸기를 희망한다고 밝히며, 전자담배가 사내 분위기 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응답했다.

또한, 연초 흡연자의 64%가 흡연 시 가장 신경 쓰는 부분으로 옷에서 풍기는 담배 냄새를 꼽았으며, 입 냄새라고 응답한 흡연자들도 56%를 기록, 이를 제거하기 위해 별도로 섬유 탈취제 또는 향수를 사용하고 있다는 응답자들도 50%에 달했다. 게다가 연초 흡연자 중 63%는 연초 냄새(86%)와 유해물질(43%)을 주된 이유로 전자담배로 바꿀 의향이 있다고 답해, 냄새와 유해물질이 전자담배로 바꾸는 주된 요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전자담배를 사용하고 있는 전자담배 흡연자의 66%가 전자담배를 이용하는 이유로 ‘동료들을 배려하기 위한 노력’(66%)으로 답했으며, 전자담배의 장점으로는 ‘연초담배에 비해 냄새가 나지 않음’(85%), ‘건강에 덜 해로움’(45%), ‘기침 및 가래가 덜 함’(27%) 등으로 확인됐다. 실제로 연초담배 흡연자의 약 40%가 이러한 건강을 주된 이유로 전자담배로 전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동료에게 전자담배를 권유할 의향이 있는 전자담배 흡연자는 81%에 달해, 전자담배 사용자의 대부분이 전자담배에 큰 만족감을 느끼는 것을 유추할 수 있다.

잡플래닛 관계자는 "잡플래닛에서는 기업의 다양한 문화를 여러 형태로 조사하고 있다"라며 "이번 흡연문화 실태 조사는 배려가 중요한 키워드가 된 현재의 기업 문화와 MZ 세대의 트렌드에 맞게, 담배를 선택하는 것에서도 동료에 대한 배려가 담겨 있다는 것을 볼 수 있는 결과였다"라고 말했다.

한편, 전자담배는 담배를 태우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유해 성분과 연기가 발생하지 않게 하는 것으로, 연초담배 대비 유해물질 발생이 95% 이상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영국 정부에서는 전자담배가 연초담배에 비해 유해물질이 95% 이상 덜 해롭다고 발표했을 뿐만 아니라, 전자담배를 금연보조제로 적극 활용하고 있다.

미국 FDA의 경우 올해 10월 액상형 전자담배 제품 중 레이놀즈의 뷰즈 제품이 유해물질 발생을 줄인다며 미국 내 판매를 인가했으며(PMTA), 2020년 7월에는 궐련형 전자담배 제품 중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가 담배를 태우지 않고 가열하기 때문에 유해물질 발생이 줄어들 뿐만 아니라 인체 노출도 줄어든’며 미국 내에서 위험저감담배(MRTP)로 마케팅을 인가한 바 있다.

하순명 기자 kidsfoca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