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코XYZ·엘팩토리, NFT 사업 MOU 체결…NFT를 실물로 원스톱 제공

하순명 기자
입력 2021.12.01 15:12
블로코XYZ가 엘팩토리와 NFT 사업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김경훈 블로코XYZ 대표(오른쪽)와 이경태 엘팩토리 대표가 NFT 사업 MOU를 체결한 뒤 기념 촬영했다. / 블로코XYZ
이번 MOU를 통해 블록체인 전문 기업 블로코XYZ와 디지털아트 거래 플랫폼을 제공하는 엘팩토리는 기존 예술작품의 디지털 전환을 선도하고, NFT의 대중화를 통해 NFT 시장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힘을 보탤 계획이다.

블로코XYZ는 블록체인 기반 CCCV NFT에서 NFT 작품을 구매한 후 바로 스마트 디지털액자 블루캔버스에 담아 실물로 제공하는 원스톱 서비스와 NFT 기술을 지원한다. 엘팩토리는 블루캔버스의 하드웨어뿐만 아니라 소장한 NFT 작품을 클라우드에 등록해 구독 서비스를 통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블로코XYZ는 CCCV NFT 서비스를 통해 NFT 구매 및 판매, 경매 등 개인 간 거래를 지원한다. 또한 단일 링크에 소유한 모든 NFT를 홍보할 수 있는 'CCCV Link', 디지털 신분증인 NFT 배지 'CCCV Badge' 등을 통해 누구나 쉽고 빠르게 NFT 거래를 경험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최근 MBC의 무야호 NFT, 서울드라마어워즈의 NFT 트로피, 헤리티지 아트의 길상당 미덕 NFT, CJ올리브네트웍스의 부산국제영화제 NFT 티켓 등 국내 유수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NFT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엘팩토리 관계자는 "스마트디지털액자 블루캔버스는 디지털 아트의 자산적 가치와 미적 가치를 모두 충족시키기 위해 고해상도 디스플레이를 사용하고, 특허 받은 DRM 서비스로 원작품의 훼손 우려 없이 안전하게 소장하고 감상할 수 있는 서비스다"라고 전했다.

김경훈 블로코XYZ 대표는 "최근 많은 기업과의 MOU를 통해 빠르게 NFT 사업을 확장하면서 가장 좋은 콘텐츠와 기술력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며 "NFT를 실물로 간직하고 싶은 고객들에게 꼭 필요한 디지털 액자와 NFT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어 "양사 간의 협업을 앞으로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하순명 기자 kidsfoca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