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하는 곳 필요한 만큼 가열하는 전자레인지 기술 개발

이광영 기자
입력 2021.12.06 15:49
한국전기연구원(KERI)은 전기환경연구센터 내 정순신 박사팀이 차세대 스마트 전자레인지 핵심 원천 기술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정순신 박사팀이 개발한 기술은 사용자가 원하는 곳을 필요한 만큼만 가열할 수 있게 해주는 ‘적열적소, 스마트 마이크로파 가열 기술’이다.

'스마트 마이크로피 가열 기술'을 개발한 정순신 한국전기연구원 박사가 관련 장치를 살펴보고 있다. / 한국전기연구원
이 기술의 기본 원리는 전자기파의 일종인 마이크로파의 파장을 늘리거나 줄여 마이크로파 공간 분포를 조절함으로써 가열 위치를 제어하는 방식이다.

연구팀은 파장 변화를 빠르고 정교하게 하기 위해 주파수 조절 방식을 활용했다. 기술 개발로 주파수를 1%만 조절해도 파장 변화가 기존 대비 100배 커질 수 있도록 했다.

파장 변화를 통해 마이크로파 가열 위치를 폭넓게 조절할 수 있다는 것은 ‘균일 가열’과 ‘표적 가열’이 모두 가능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기술은 가정·상업용 차세대 스마트 전자레인지 분야에 적용이 가능하다. 산업 분야의 경우 반도체, 자동차, 탄소섬유, 다이아몬드 등 각종 생산 공정에서의 효율적인 가열에 활용될 수 있다.

정순신 박사는 "약간의 주파수 조절로 파장을 크게 변화시켜 가열 위치를 제어하는 세계 최초의 성과로, 사용자의 편의성은 높이고 불필요한 대상을 가열하는 데 소모되는 에너지는 절감하는 획기적인 기술이다"라며 "앞으로는 마이크로파 가열이 잘 안 되는 금속체도 효과적으로 가열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그 활용 범위를 넓혀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원천 기술과 관련한 국내외 특허 출원을 완료한 KERI는 관련 수요 업체를 발굴해 기술 이전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