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도깨비'로 한국 관광한다

박소영 기자
입력 2021.12.07 10:47
펄어비스의 수집 오픈월드 액션 어드벤처 게임 도깨비 속 메타버스를 통해 한국 여행이 가능해 진다.

도깨비 스크린샷. / 펄어비스
펄어비스는 한국관광공사와 ‘게임 한류의 확산 및 한류관광 활성화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7일 밝혔다.

양사는 한국 관광 홍보를 위한 새로운 플랫폼으로서 K-게임 역할에 주목했다. 펄어비스 메타버스 게임인 신작 도깨비의 세상 속 한국 여행을 이용자들이 경험하도록 하는 방식의 홍보마케팅을 한국관광공사와 협업한다.

도깨비는 도깨비를 찾아 떠나는 모험을 풀어낸 ‘도깨비 수집 오픈월드 액션 어드벤처 게임이다. 펄어비스는 지난 8월 유럽 게임쇼인 ‘게임스컴(Gamescom) 2021’에서 도깨비 게임 트레일러를 공개해 관심을 받았다. 현실과 가상공간을 넘나드는 화려한 오픈월드와 K-팝 음악 ‘락스타(ROCKSTAR)’, 한옥, 솟대, 돌담, 해태상, 전통놀이, 국내 명소 등 한국적인 요소를 담고 있다.

김경만 펄어비스 최고사업책임자(CBO)는 "도깨비는 차세대 게임엔진으로 구현한 그래픽과 높은 수준의 자유도로 메타버스 세계를 경험하도록 개발된다"며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게임 한류의 확산과 관광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협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경숙 한국관광공사 한류관광팀장은 "세계 게임시장의 점유율 5위를 차지하고 있는 K-게임의 위상이 높다"며 "향후 게임이라는 플랫폼을 활용해 잠재적인 방한 수요로서 글로벌 이용자를 타깃으로 한 맞춤형 홍보마케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소영 기자 sozer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