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양자암호기술, 유럽전기통신표준화기구서 표준으로 채택

이진 기자
입력 2021.12.09 10:21
SKT 양자암호기술이 유럽 산업표준으로 채택됐다.

SKT은 자사가 제안한 ‘양자암호통신(양자암호키분배기(QKD) 기반) 네트워크 통합관리규격 표준(ETSI GS QKD-018)’이 유럽전기통신표준화기구(ETSI) 산하 산업표준그룹에서 승인됐다고 9일 밝혔다.

ETSI는 유럽을 중심으로 전세계 60개국 900개 이상 회원사가 참여한 기구다. 유·무선 통신, 전파, 방송, SW 및 ICT융합 기술을 포함한 ICT 전 분야를 포괄해 표준화한다. ETSI 산하 조직인 ‘ISG(산업표준그룹) QKD’는 2008년 세계 최초로 양자암호통신의 표준을 개발하기 시작하는 등 양자암호 관련 표준화를 선도한다.

SKT 직원들이 양자암호통신기술 관련 회의를 진행했다. 해당 기술은 유럽전기통신표준화기구에서 표준으로 채택됐다. / SKT
승인을 받은 SKT 표준은 양자암호통신을 제어하는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SDN)를 통신사의 전체 네트워크 통합 관리에 포함시키는 인터페이스(SDN Orchestration Interface) 표준이다. 통신사들은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를 도입할 때 복수의 장비사들이 구성한 네트워크를 통합적으로 관리하고, 장비사간 양자암호통신을 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양자암호 표준화 제안은 SKT가 정부 국책사업(디지털 뉴딜)에서 수주한 ‘이종(異種) 통신장비사간 양자암호키 분배 SDN 연동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한 것이어서 더욱 큰 의미가 있다. SKT는 국가 시험망인 ‘코렌(KOREN)’ 양자 시험망에서 12월 중 관련 실증을 완료할 예정이다.

SKT의 QKD 표준화 방안을 포함한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와 기존 통신 네트워크간 연동 기술은 12월 중 발간 예정인 ‘2021 GSMA 양자암호 백서’에 포함된다.

하민용 SKT 혁신슈트장은 "ETSI에서 승인한 ‘양자암호통신’ 표준은 정부 국책사업에서 닦은 기술을 글로벌 표준으로 만든 사례다"며 "양자암호 활성화에 노력하고, 국제표준화 활동도 지속적으로 선도해 양자암호 생태계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진 기자 jinle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