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 사규 알려주는 AI 챗봇 그룹웨어에 시범 적용

류은주 기자
입력 2021.12.10 09:47
한글과컴퓨터(한컴)가 인공지능(AI)으로 사규(규정집)에 관해 질의응답이 가능한 챗봇 서비스 ‘규정봇’을 그룹웨어에 시범 적용했다고 10일 밝혔다.

규정봇 서비스 이미지 / 한컴
‘규정봇’은 한컴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공동으로 개발한 ‘엑소브레인 행정문서 질의응답(QA)’ 기술에 한글(hwp) 문서로 작성된 사규를 학습해 질의응답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컴 임직원들은 인사, 재무, 총무 등 다양한 업무 관련 사규에 대한 답변을 ‘규정봇’을 통해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엑소브레인 행정문서 질의응답 기술은 딥러닝 언어 모델을 이용해 단락과 표에서 사용자의 질문에 대한 정답과 근거 문장을 추론하는 기술이다. 한컴은 오피스 소프트웨어인 ‘한글’의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를 이용해 한글 문서의 단락과 표를 추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김대기 한컴 부사장은 "이번 ‘규정봇’이 문서 기반 챗봇 서비스로 성공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앞으로 다양한 한글 문서 적용과 답변 정확도 향상 등 고도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엑소브레인 행정문서 질의응답 기술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의 혁신성장 동력 프로젝트인 ‘엑소브레인’ 과제의 일환으로 개발됐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