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신년사]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 디지털 대전환 핵심 엔진은 ‘과학기술과 ICT’

류은주 기자
입력 2021.12.31 14:16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코로나19 이후 찾아온 기술 대변혁 시대를 10대 국가필수 전략기술로 준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과기정통부
임혜숙 장관은 31일 신년사에서 "디지털 대전환 시대, 사회전반에 혁신이 끊임없이 일어나고,
새로운 성장을 일으켜 희망을 제시해야 한다"며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이 핵심엔진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 과기정통부는 연말에 발표했던 10대 국가필수전략기술을 체계적으로 육성하는데 온 힘을 다하겠다"며 "첨단 기술 분야에서 대한민국의 위치를 분석하고, 기술적 중요도에 따라 전략을 마련하는 등 속도감 있는 추진으로 글로벌 경쟁에서 우위를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청년지원 정책과 누리호 발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지난해 마련한 디지털 대전환 시대 청년 지원 정책을 차질 없이 실행해, 청년들이 세계를 향해 과감히 도전해 큰 도약을 이뤄나갈 수 있도록 촘촘하게 지원하겠다"며 "1차 발사에서 부족했던 점들을 철저하게 보완한 누리호가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우주에 닿도록 전력을 다할 것이며,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 달 궤도선 발사 등 민간과 협력한
우주개발을 본격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