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LG전자, 증강현실·메타버스 통해 혁신제품 소개

이민우 기자
입력 2022.01.02 11:55
LG전자가 4일(현지시각)부터 31일까지 4주간 ‘모두가 누릴 수 있는 더 좋은 일상’을 주제로 CES 2022 온라인 전시관을 연다.

LG전자는 2일 글로벌 공식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전시관을 열고 제품과 솔루션을 전시한다고 발표했다. LG전자는 CES 2022에서 온라인 전시관 운영뿐만 아니라, 메타버스 플랫폼까지 활용할 예정이다.

LG전자가 CES2022에서 진행하는 온라인 전시관 3곳 / LG전자
LG전자는 라이프스타일 맞춤형 프리미엄 생활가전과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LG 홈 ▲오브제컬렉션으로 꾸민 LG 홈 ▲LG 씽큐 등 3가지 온라인 전시관을 마련한다. LG 홈 전시관은 실제 집과 같은 가상 공간으로 꾸며진다.

LG전자는 공간에 차세대 인공지능 세탁기·건조기·워시타워, 공기청정팬 ‘퓨리케어 에 어로타워’, 식물생활가전 ‘LG 틔운(LG tiiun)’ 등을 전시한다. 관람객은 전시 제품을 하나씩 클릭해 제품의 상세 이미지와 정보를 확인하고 주요 기능과 증강현실(AR) 체험을 할 수 있다.

‘오브제컬렉션으로 꾸민 LG 홈’은 각종 오브제컬렉션 제품에 전문가가 엄선한 다양한 컬러 솔루션을 적용해볼 수 있다. 전시장의 인테리어 콘셉트, 벽지와 바닥재 등을 바꿀수도 있다. LG전자는 온라인 전시관에서 2022년형 올레드 TV 풀 라인업도 공개한다. 자발광(Self-Lit) 올레드의 강점을 앞세워, 예술 분야와 협업 사례를 모은 ‘LG 올레드 아트’ 전시관도 마련한다.

LG전자는 LG QNED 미니LED와 LG 나노셀 TV 등 2022년형 프리미엄 LCD TV 라인업도 선보인다. 라이프스타일 TV와 입체음향으로 향상된 몰입감을 제공하는 사운드 바, 스피커 등 오디오 제품도 전시한다. 관람객은 온라인 전시관 내 360도 갤러리에서 제품을 원하는 각도로 움직이며 외관, 두께, 질감 등을 확인할 수 있다.

‘LG 씽큐 존’에서는 고객이 LG 씽큐 앱으로 누릴 수 있는 차별화 기능을 소개한다. 가전제품을 최적의 상태로 관리해주는 프로액티브 서비스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제품의 작동상태를 분석한다. 예상되는 고장을 사전에 감지해 LG 씽큐 앱에서 고객에게 알림과 자가조치 가이드를 보낸다. 최근에는 상담사 연결, 출장예약까지 할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중이다.

LG전자는 메타버스 체험공간도 꾸몄다. 제페토(ZEPETO), 로블록스(Roblox), 모여봐요 동물의 숲 등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LG전자의 주요 제품을 경험할 수 있다. 각 플랫폼에 마련된 올레드 게임 시뮬레이션을 즐기며 자발광 올레드의 특징을 이해할 수 있다. 제페토에 꾸민 LG 홈에서는 프리미엄 생활가전을 만나볼 수 있다.

5일부터 8일까지 운영하는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내 오프라인 부스공간에서 증강현실, 가상현실 활용한 체험도 가능하다. 관람객은 부스 곳곳에 설치된 뷰 포인트(View Point)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해 LG 올레드 TV, LG 오브제컬렉션 얼음정수기냉장고, LG 틔운 등 CES 혁신상을 수상한 제품을 비롯해 이전 CES에서 선보였던 초대형 올레드 조형물을 가상으로 체험할 수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온라인 전시에 메타버스 체험까지 더해 고객들이 기존에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전시를 만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