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신년사] 구현모 KT 대표, 통신 본질 충실과 디지코 성장 강조

류은주 기자
입력 2022.01.03 10:08
KT가 3일 광화문 사옥에서 구현모 대표와 최장복 노조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라이브 랜선 신년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묵묵히 일하며 성과를 창출해낸 우수 직원 100여명도 온라인으로 신년식에 참여했다.

구현모 KT 대표 / KT
이날 신년식은 ‘단단한 원팀(One-Team), 당당한 성장’을 주제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구현모 대표는 2020년 코로나19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 KT그룹 임직원이 각자의 자리에서 거둔 성과를 격려하고, 2022년에도 텔코(통신사업자)의 역량을 기반으로 디지털 플랫폼 기업(디지코)으로서 새롭게 도약하자고 말했다.

랜선 신년식은 ‘2021년 성과와 2022년 우리의 다짐’ 영상을 시작으로 구현모 대표와 최장복 노조위원장의 신년사, KT에서 자체 개발한 양방향 화상 통신시스템 비즈콜라보를 활용한 온라인 직원 인터뷰로 구성됐다.

구현모 대표는 신년사를 통해 성장의 새로운 역사가 될 2022년을 시작하며 ‘안정’, ‘고객’, ‘성장’을 키워드로 세가지를 강조했다. 구 대표는 "통신 인프라의 안정적인 운영은 우리의 책임이자 사명이며, 안전은 가장 먼저 챙겨야 할 부분이다"며 "비즈니스모델 중심의 사업구조를 고객 중심으로 전환하고 일하는 방식을 혁신해 고객에게 인정받는 성장을 이뤄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날 신년식에서는 KT그룹 임직원들의 2022년 다짐을 밝히는 세리머니도 이어졌다.

구현모 대표는 "디지털 사회를 연결하는 힘이자 근간인 텔코 사업의 본질에 충실하며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당당하고 단단한 성장을 이뤄야 한다"며 "단단한 One-Team으로 성공적인 성장 스토리를 완성하자"고 강조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