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서 게임기·에어팟 빌려쓴다

김형원 기자
입력 2022.01.05 15:24
BGF리테일은 5일 렌탈 서비스 스타트업 어라운더블과 손잡고 ‘픽앤픽 대여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픽앤픽 대여 서비스는 게임기, 미용기기, 캠핑장비, 스포츠용품 등 총 11개 카테고리, 300종의 상품들을 빌려쓸 수 있다. 최소 대여 기간은 3일이다. 장기 계약을 맺어야 하는 기존 렌탈과 달리 다양한 상품을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픽앤픽 대여 서비스 / BGF리테일
CU는 BGF사옥점, 역삼센타점, 위례35단지점, 마천파크점, 서초그린점 총 5개 점포에서 대여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회사는 소비자 반응에 따라 서비스 점포와 대여 상품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CU는 주요 소비층으로 급부상한 MZ세대가 빠르게 변하는 유행에 맞춰 물건을 바로 구매하기보다 미리 상품을 체험하고 똑똑한 소비를 하고 싶어하는 수요가 있다는 점을 반영해 이번 대여 서비스를 도입했다.

실제, CU가 2021년 12월 한 달간 시범운영해본 결과 2030세대가 전체 이용 건수의 80%를 차지했다. 가장 많이 대여한 제품은 스마트기기로 전체의 34.1%의 비중을 차지했다.

즉시 대여 가능 상품은 갤럭시 워치4(900원·일), 에어팟 프로(800원·일), 아이패드 프로 5세대(4700원·일) 등 최신 스마트 기기와 프라엘 아이케어(1800원·일) 시네빔(2400원·일), 다이슨 헤어드라이어(1800원·일), 레이저 퍼터(1400원·일) 등 50여 종이다.

해당 서비스는 점포에서 상품을 바로 수령할 수 있는 ‘즉시 대여’와 앱을 통해 지정된 날짜에 상품을 받는 ‘예약 대여’로 이용할 수 있다. 즉시 대여는 점포에 비치된 상품의 QR코드를 카메라로 스캔한 뒤 기간 선택, 금액 결제 후 점포 근무자를 통해 원하는 물건을 인도받으면 된다. 해당 서비스는 최신 트렌드에 맞춰 매주 새로운 상품으로 업데이트 된다.

이열 BGF리테일 서비스플랫폼팀장은 "앞으로도 CU는 전국 최대 점포 네트워크를 활용해 소비자 편의를 높일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 도입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