밑그림 그려진 카카오표 메타버스…공동체로 힘 싣는다

이은주 기자
입력 2022.01.18 06:00
카카오의 메타버스 사업 밑그림이 윤곽을 드러내고 있어 업계가 관심을 기울인다. 그 동안 경쟁사인 네이버가 제페토로 국내 메타버스를 선도하는 가운데, 카카오는 이렇다 할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불거진 각종 논란으로 인해 주가 하락 폭탄을 맞은 카카오가 신성장 동력인 메타버스를 앞세워 반등할 수 있을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카카오 제공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실물감을 느낄 수 있는 가상공간에서 다양한 IP콘텐츠가 소비되도록 메타버스 생태계를 구현할 전망이다. 엔터테인먼트·콘텐츠(카카오엔터테인먼트·카카오게임즈), AI 등 미래기술(카카오엔터프라이즈) 등이 유기적으로 시너지를 내는 구조다. 카카오 자회사의 역량을 모두 끌어모으는 모양새다.

앞서 배재현 카카오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지난해 3분기 실적 컨퍼런스콜과 국정감사에서 "카카오는 공동체 역량을 집중시켜서 메타버스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카카오게임즈, 카카오 메타버스 ‘키’ 쥐었다

카카오 계열사 내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사업은 카카오게임즈가 핵심 키를 잡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카카오의 미래전략을 다듬는 조직인 미래이니셔티브센터의 조직도에 나타난다. 카카오는 미래이니셔티브센터 조직에 카카오게임즈 출신 임원을 대거 선임했다.

남궁훈 카카오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은 카카오게임즈 대표 출신이다. 김기홍 센터재무지원실 부사장은 카카오게임즈 최고재무책임자(CFO), 조한상 경영지원실 부사장은 카카오게임즈 계열사인 넵튠을 공동창업한 최고운영책임자(COO)다. 권미진 브이2(V2)TF 부사장은 카카오게임즈 캐주얼사업본부장 출신이다.

넵튠, 카카오 밑그림 구심점 역할

이에 관련업계는 카카오게임즈를 주축으로 카카오의 주요 IP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는 공간이 구현될 것이라고 예측한다. 특히 넵튠이 메타버스 사업을 확장하는 카카오의 구심점 역할을 할 것이라고 내다본다. 카카오 공동체가 개별 사업별로 캐릭터 지식재산권(IP)중심의 아바타를 만들고, 카카오게임즈가 가상·증강현실(VR·AR) 기술에 무게를 둔 메타버스 플랫폼을 구축하는 밑그림이다.

실제 남궁훈 센터장은 지난해 11월 카카오게임즈 주주서한에서 넵튠을 활용해 메타버스 사업에 적극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넵튠은 가상공간을 실물감있게 구현하고 관련 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는 유망기업에 투자하고 있다. 우선 지난해 디지털 휴먼을 제작할 수 있는 ‘퍼피레드'에 310억원을 투자했다. 퍼피레드는 메타버스형 모바일 소셜 네트워크 게임 ‘퍼피레드M’을 개발하고 있는데, 메타버스 내 모든 기능을 오픈API형태로 개발한 만큼 서비스 개방성에 방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온마인드가 제작한 가상인간(디지털휴먼) 수아 / 온마인드 제공
넵튠은 디지털 휴먼을 제작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한 회사 ‘온마인드’에도 15억원을 투자, 지분 60.4%를 확보했다. 온마인드는 3D 디지털 휴먼인 ‘수아(SUA)’를 제작한 기업이다. 가상인간 수아는 인스타그램과 틱톡에서 활동하면서 기업 광고 모델 계약을 맺는 성과를 보이는 등 ‘메타버스 셀럽'으로 급부상했다. 이외에도 넵튠은 가상인간을 구현할 수 있는 ‘딥스튜디오’나 가상인간 걸그룹을 만든 ‘펄스나인'에도 지난 8월 각각 지분투자를 단행했다.

이 외에도 어떤 기기로도 접속할 수 있는 특허기술 크로스플랫폼으로 개발된 다중접속 소셜 플랫폼 ‘갤럭시티'를 서비스하는 ‘맘모식스’ 지분도 55.7% 확보했다. 갤럭시티는 주요 도시와 관광지를 다양하게 메타버스 안에 구현하고 가상세계 내 이용자들이 현실세계 이용자들과 상호작용하면서 다양한 관광자원과 상품을 소비할 수 있는 공간이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넵튠이 투자한 자회사를 통해 카카오 메타버스 항해가 본격화 될 전망이다"라고 분석했다.

메타버스 공간 채우는 콘텐츠 IP 비즈니스도 강화

메타버스 내부를 채우는 데에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적지 않은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10월 넷마블에프앤씨 자회사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와 협력해 가상 아이돌 그룹을 선보이기로 했다. 카카오엔터는 스토리 지식재산권(IP)발굴을 강화하는데 매진하고 있다. 이외에도 카카오 인공지능 개발사 카카오브레인은 딥러닝을 이용해 가상인간을 제작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남궁센터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메타버스 개념이 등장하면서 서로 다른 영역이던 디지털 콘텐츠 중심의 게임과 사람 콘텐츠 중심의 엔터사업이 서로의 강점을 흡수하며 재편되고 있다"며 메타버스는 단순한 상호 교류 공간이 아니라 크리에이터가 생산한 콘텐츠가 집중 소비되고 즐길 수 있는 공간이라고 강조했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