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원 손해보험협회장 "미래성장 동력 확보 총력...디지털 경쟁력 필수"

손희동 기자
입력 2022.01.18 12:07
"22년도 소비자 안전망 제공에 총력...디지털 보험생태계 구축"
"올바른 보험소비 문화조성을 통한 선량한 보험가입자 보호 강화"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서는 디지털 경쟁력이 필수입니다"

정지원 손해보험협회 회장(사진)은 올해, "소비자에게 든든한 안전망 제공이라는 손해보험 본연의 가치를 강화하겠다"며 소비자 중심의 경영을 표명했다. 대내외 환경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해 새로운 사업전략이 필요한데, 이를 위해 디지털 보험 생태계 구축을 강조했다.

손해보험협회는 18일 신년 사업계획 발표를 통해, 소비자와 함께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22년도 손해보험협회 도전과제와 업무추진 방향을 밝혔다. 서두에 디지털을 강조했다.

정지원 회장은 "최근 금융‧비금융 산업간 빅블러 현상,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확산, 사회적 책임 강화 등으로 산업 생태계가 급변하고 미래 환경의 불확실성도 커지고 있다"며 "소비자생활에 편리미엄을 더하는 디지털 보험생태계 구축하겠다"고 선언했다.

손해보험협회는 이를 위해 올 한해 금융·의료·공공 마이데이터 등 디지털 인프라와 본연의 전문성(위험관리·사회안전보장)을 활용하여, 고객에게 종합서비스를 제공하는 '마이(My) 생활·금융 플랫폼'을 구축하도록 관련 제도개선을 지원할 방침이다.

정 회장은 "소비자에게 금융‧건강‧생활 서비스를 원스탑으로 통합 제공할 것"이라며 "어디서도 경험할 수 없는 차별화된 가치 창출을 통해 손보업계만의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망했다.


손해보험 마이 생활금융플랫폼 제공 서비스 예시
정 회장은 또 "손보사가 공공 마이데이터를 활용하여, 소비자가 보험가입‧청구 등에 필요한 행정서류를 편리하게 제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행안부·신정원 등과 협업해 손보사에서 활용 가능한 공공 정보의 범위를 건의, 확정하고 안전한 데이터 송·수신 체계를 마련할 것"이라 강조했다.

이 밖에 손해보험협회는 ▲헬스케어 및 고령화 시대 요양서비스 제공을 위한 기반 마련 ▲전기차, 트램 등 친환경 모빌리티에서 파생되는 위험을 보상하는 보험상품 지원 ▲중소기업과 영세소상공인에 대한 보장확대를 추진 ▲건설현장 근로자의 근로자 재해 보장 책임보험* 의무화 추진 ▲타 금융상품*과 연계한 보이스피싱 보장보험 활성화 추진 ▲빅테크 기업에 대한 합리적인 규율체계를 관계부처에 건의하여 공정경쟁 환경 조성 등을 주요 역점사업으로 꼽았다.

정 회장은 또 실손보험의 구조적인 비정상 요인을 개선하고, 자동차 보험금 누수 방지제도 강화와 합리적 보상체계도 손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실손보험 청구를 하지 않는 대다수 선량한 가입자 보호를 위해 문제비급여 항목에 대한 관계부처의 관리강화를 적극 건의할 것"이라며 "자동차보험의 비정상적 관행을 개선하여 불필요한 보험금 누수를 차단하도록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지원 회장은 행정고시 27회로 고위 금융관료 출신이다. 서울대 경제학과를 나와 1986년 재무부에서 공직을 시작했다. 금융위원회 은행감독과장, 금융서비스국장 등을 거쳐 금융위 상임위원을 역임했다. 한국증권금융 대표, 한국거래소 이사장직을 수행했다. 2020년 11월 손해보험협회장에 선임됐다.

손희동 기자 sonny@chosunbiz.com
#손해보험협회 #정지원 회장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