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빅데이터 기반 상권분석 시스템으로 창업 성공률↑

김형원 기자
입력 2022.01.21 15:30
코리아세븐은 21일 부동산 가치평가 솔루션 제공 스타트업인 ‘오아시스비즈니스’와 업무협약을 맺고 창업정보 시스템을 구축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아시스비즈니스는 인공지능(AI)를 활용한 상업용 부동산 가치평가 솔루션과 메타버스 창업정보를 제공하는 업체다. 가상창업 플랫폼 ‘잇땅(Ittang)’을 운영 중이다.

문욱 오아시스비즈니스 대표(왼쪽)와 구인회 세븐일레븐 디지털혁신부문장 / 코리아세븐
세븐일레븐은 오아시스비즈니스와 업무협약을 통해 보다 객관화된 상권 분석 정보를 확보해 가맹점 예상매출 적중률을 높여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세븐일레븐은 오아시스비즈니스가 보유한 빅데이터 기반의 AI를 통해 유동인구 분석, 주변상가 매출, 임차조건, 주변차량 통행량 등의 자료를 제공받는다. 향후에는 잇땅 앱 내에서 세븐일레븐 본사와의 직접 상담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최병용 세븐일레븐 DT혁신팀 책임은 "상업용 부동산 가치평가 솔루션 스타트업인 오아시스비즈니스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보다 고도화된 디지털기반의 상권분석이 가능해졌다"며 "앞으로 신뢰도 높은 창업정보 시스템을 구축하고, 창업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는 정교하고 정확한 상권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라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