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원 사망' 논란 현대차 “외부기관 통해 조직문화 점검"

조성우 기자
입력 2022.01.21 18:26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 디자인센터에서 근무하던 책임연구원 사망 사건이 재조명 받고 있는 가운데 현대차가 외부기관을 통해 조직문화를 점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정국 현대차・기아 연구개발본부장(사장)은 21일 ‘연구소 임직원분들께 드리는 글’이라는 이메일을 통해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접한 안타까운 사안으로 우려와 심리를 끼쳐 사과드린다. 본부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제3의 외부 기관을 통해 연구소 내 비상식적인 업무 관행을 포함한 조직문화 실태 전반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실시하고 신속하고 투명하게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그룹 양재동 사옥 / 현대자동차
박 사장은 "고(故) 이찬희 책임연구원의 안타까운 죽음을 가슴 깊이 애도한다"며 "유가족분들과 직원 여러분들께 1년여가 지난 지금도 충격과 상심이 크게 남아있는 것에 대해 어떠한 위로의 말로도 다 헤아리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남양연구소 디자인센터에 근무하던 故 이찬희 책임연구원이 2020년 9월7일 극단적인 선택했다. 이 책임연구원은 주변 동료들에게 업무 과로 등 스트레스를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책임연구원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배경으로 기업 조직문화가 지목되기도 했다. 이에 현대차 남양연구원 직원들은 촛불집회를 전개하기도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제3의 외부기관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자세한 내용을 알지 못한다"며 "제3의 기관을 통해서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조사를 하겠다는 것이다"고 말했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