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글로벌 AI 인재 영입

이은주 기자
입력 2022.01.24 11:07
네이버는 김윤형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교수와 칼 스트라토스(이장선) 럿거스대학 교수를 영입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들은 네이버 서치 CIC 중 하나인 네이버 서치 US 소속 네이버 스칼라로서 차세대 인공지능(AI) 기술 및 검색 서비스 개발을 진행한다.

김윤형 MIT 교수(왼쪽)과 칼 스트라토스(이장선) 릿거스대학 교수 / 네이버 제공
네이버 스칼라는 미국·유럽 등에 위치한 대학 및 연구기관 교수와 연구원 등이 소속 기관에 재직하면서 미국 네이버 검색 AI 센터인 '네이버 서치 US'에서 일하는 조직이다. 이들은 네이버 서치 US에서 AI 기술 개발을 관장하는 김용범 책임리더와 함께 차세대 AI 검색 기술 고도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김윤형 교수는 하버드대에서 컴퓨터공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은 뒤 현재 MIT에서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2014년 딥러닝 기술 일환인 컨볼루션 신경망 기술을 자연어처리(NLP) 분야에 적용한 논문을 단독 발표해 AI 분야에서 이목을 끌었다.

칼 스트라토스 교수는 컬럼비아대 컴퓨터과학 박사 출신으로 AI 분야 전문가다. 미국 럿거스대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비지도 학습 방법 및 지식 사용 모델 개발을 연구하고 있다. 그는 자연어처리 분야 최고 학회(ACL, ENMLP, NAACL)에서 머신러닝 분야 위원장을 맡고 있다.

김광현 네이버 서치 CIC 대표는 "네이버가 축적한 빅데이터와 기술, 서비스 운영 노하우에 최신 기술지식을 겸비한 인재들의 경험을 더해, 검색 경험의 지평을 넓힐 수 있는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이겠다"며 "올해도 미국, 유럽 등 글로벌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는 우수한 연구인력들을 적극 영입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