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설연휴 대비 24시간 모니터링 대응 체계 구축

김평화 기자
입력 2022.01.24 18:04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를 포함한 이동통신 3사가 설 연휴를 앞두고 특별 대책을 내놨다. 인파가 몰리는 고속도로와 버스 터미널, 역사 등을 중심으로 기지국 용량을 증설해 트래픽 증가에 대비한다. 각사별로 전문 인력도 배치해 24시간 대응 체계를 갖춘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연휴 기간 집에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청이 늘어날 것을 대비해 관련 트래픽 집중 관리에도 힘쓴다.

SK텔레콤 직원이 설 연휴 이동통신 트래픽 증가에 대비해 서울역 인근 기지국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 / SK텔레콤
SKT, 2월 2일까지 특별 소통 상황실 운영

SK텔레콤은 설 연휴를 앞두고 이동통신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고자 품질 관리에 집중한다고 24일 밝혔다. SK텔레콤은 28일부터 2월 2일까지 특별 소통 상황실을 운영한다. 전국 일평균 1500명의 자사 및 정보통신기술(ICT) 계열사 전문 인력을 배치해 통신 서비스를 24시간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전국에서 이동통신 트래픽(데이터양) 증가가 예상되는 기차역이나 버스 터미널을 중심으로 5세대(5G), 롱텀에볼루션(LTE) 이동통신 기지국 용량을 증설한 상태다. 고속도로와 국도 주요 구간, 리조트 등 가족 여행지 통신 인프라도 점검했다. 귀성, 귀경길에 활용되는 티맵(TMAP) 서비스도 관리 대상이다.

SK텔레콤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비대면 가족 모임이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SK텔레콤은 이를 위해 29일부터 2월 2일까지 자사 가입자에게 영상통화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웨이브(OTT)와 유튜브 등 동영상 시청이 늘면서 설 당일에는 데이터 사용량이 평상시보다 23% 늘 것이라는 게 SK텔레콤 설명이다.

윤형식 SK텔레콤 인프라운용담당은 "고객이 언택트(비대면) 환경과 장시간 이동하는 교통편에서 SK텔레콤 서비스로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연휴에도 시스템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T 네트워크 전문가가 주요 번화가인 명동에서 무선 품질을 점검하고 있다. / KT
KT는 IPTV·OTT 트래픽 주시해 비상 상황 대응

KT도 24일부터 2월 2일까지 설 연휴 특별 대책을 마련해 유·무선 네트워크 집중 관리에 돌입한다. 일평균 1490명의 자사 네트워크 전문가를 동원해 24시간 집중 모니터링과 긴급 복구 체계를 운영한다.

앞서 KT는 트래픽 증가가 예상되는 KTX 역사와 공항, 쇼핑센터 등 전국 1000여개 지역의 통신 인프라 품질을 점검하고 용량 증설을 마쳤다. 안부전화, 영상통화 관련 시설 점검도 완료했다. 자사 IPTV 서비스(올레tv)와 OTT에서 발생하는 트래픽은 집중 감시해 비상 상황 시 긴급 복구 체계로 대응한다.

KT는 설 선물 택배나 안부 인사 등을 사칭한 스미싱 문자로 발생할 수 있는 사이버 공격에 대비하고자 소비자 주의를 요청하는 내용의 안내 문자를 배포했다. 사이버 공격 사전 차단 대응과 실시간 감시도 진행해 가입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KT 관계자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통신 서비스로 연휴를 즐기는 고객이 많아진 만큼 KT는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직원이 5G 기지국을 점검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LGU+ "5G·LTE 기지국 최적화 작업 진행 중"

LG유플러스는 연휴 특별 소통 대책에 따른 네트워크 최적화를 진행, 이동통신 통화량과 데이터 트래픽 급증에 대비한다. 서울 마곡사옥에는 24시간 종합상황실을 열어 비상 상황 대비 체계를 갖췄다.

LG유플러스는 전국 고속도로와 휴게소, KTX와 SRT 역사 등에 있는 5G, LTE 기지국 최적화 작업을 진행 중이다. 기지국 사전 점검으로 품질을 살펴 늘어나는 트래픽에 대비하는 식이다.

데이터 트래픽과 통화량 증가가 예상되는 중요 거점 지역에는 현장 요원을 배치해 상시 출동 준비 태세를 갖췄다. 매년 발생하는 명절 통화량과 데이터 사용량 추이를 분석해 주요 고속도로 요금소와 휴게소, 상습 정체 구간에서 양질의 서비스 제공에 힘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이번 명절 연휴에는 강화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귀성·귀경길에 나서지 않고 집에 머무르는 고객이 많을 것으로 전망한다"며 "LG유플러스는 유플러스(U+)tv 주문형비디오(VOD)와 OTT 시청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캐시서버 용량 증설 등을 통해 트래픽 증가에 대비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