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물적분할 청신호…소액주주・노조, 임시주총 집결

조성우 기자
입력 2022.01.25 09:54
국민연금이 포스코의 물적분할에 찬성 결정을 내림으로써 포스코의 지주사 전환에 청신호가 켜졌다. 소액주주들과 노동조합(이하 노조)는 지주사 전환 안건이 상정되는 임시주주총회(이하 임시주총)에서 반대 목소리를 낸다는 입장이다.

25일 포스코 등에 따르면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이하 수책위)는 24일 1차 위원회를 열고 '포스코 임시주주총회 안건에 대한 의결권행사 방안'을 심의해 찬성 결정을 내렸다. 국민연금은 포스코 지분 9.75%를 보유하고 있는 최대주주다.

포스코센터 / 조선DB
포스코는 지주회사인 포스코홀딩스와 철강사업 회사인 포스코를 비상장계열사로 물적분할한다는 방침이다. 수탁위는 사업회사를 비상장 상태로 유지하겠다는 점, 2차전지 및 수소에너지 등 새로운 성장 기회 가능성 등을 근거로 물적분할 찬성 결정을 내렸다.

다만 소액주주들은 반발하고 있다. 소액주주들은 물적분할로 인해 주주가치가 훼손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으며 사업회사의 비상장 약속은 언제든지 바뀔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소액주주들은 국민연금의 물적분할 찬성 결정에 반발하며 끝까지 반대 입장을 피력하겠다는 계획이다.

포스코 소액주주연합 대표는 "주주들이 국민연금에 지속적으로 항의 전화를 하고 있다"며 "28일 포스코센터에서 열리는 임시주총에 참석해 주주의 권리를 행사할 것이다"고 말했다.

물적분할에 지속적으로 반대하고 있는 금속노조 포스코 노조 역시 임시주총 당일 포스코센터를 방문해 항의할 예정이다.

포스코 노조 관계자는 "코로나로 인해 대규모 인원이 이동하지는 못할 것이다"며 "피켓팅과 더불어 기자회견을 진행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