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론·파이오링크, VDI 원격접속 게이트웨이 제품화 맞손

류은주 기자
입력 2022.01.28 10:37
클라우드 가상화 선도 기업 틸론은 파이오링크와 데스크톱 가상화(VDI) 원격접속 게이트웨이 장비 개발과 구축 사업을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을 27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조영철 파이오링크 대표(왼쪽)와 차진욱 틸론 부사장 / 틸론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틸론의 VDI 원격접속 전용 게이트웨이 네트워크 장비인 ‘H-AGS’를 개발하고, 안정적인 서비스형 데스크톱(DaaS) 플랫폼 구축과 시장 확대를 위해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H-AGS는 강화된 보안을 유지하면서도 사용자가 빠르고 안전하게 내부 VDI에 접근하는 것을 가능하게 한다. 양사는 게이트웨이별 동시 접속 인원수를 1만명 이상으로 확대해, VDI 원격접속 시 네트워크 트래픽 부하를 줄이고, 안정성과 보안을 동시에 해결해 고객의 VDI 사용 만족감을 높일 계획이다.

DaaS 서비스 가용성 확대를 통해 구축 비용을 20% 이상 절감해 VDI 시장 내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클라우드 기반 가상 데스크톱은 다양한 기기에서 언제 어디서나 접속할 수 있어 업무 환경 변화나 신규 사업 확장 등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최근 정부의 클라우드 발전법과 뉴딜정책, 기업의 비대면 업무환경 수요에 따라 클라우드 기반 가상 데스크톱의 필요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틸론은 독자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국내 VDI 솔루션 구축 다수 사례를 보유한 기업으로 공공·금융·의료·제조 등 다양한 산업에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파이오링크는 지능화·고도화된 네트워크와 보안 기술을 동시에 보유한 기업이다.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가 최적화된 제품을 직접 설계하고 개발하고 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