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대만 기업의 자국 반도체 기업 ‘6조’ 인수 불허

이광영 기자
입력 2022.02.03 09:24
독일 정부가 안보를 이유로 자국 반도체 웨이퍼(반도체 기판 소재) 생산업체인 실트로닉의 매각을 불허했다.

1일(이하 현지시각)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FAZ) 등 독일 현지 매체는 독일 경제기후부가 44억유로(6조원) 규모인 글로벌웨이퍼스의 실트로닉 인수계약을 시한인 1월 31일 내에 승인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글로벌웨이퍼스 홈페이지 / 글로벌웨이퍼스
대만 글로벌웨이퍼스는 경쟁사인 독일 실트로닉을 43억5000만유로(5조9100억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하고, 1월 31일을 마감시한으로 정한 바 있다.

독일 경제부 대변인은 "투자 점검을 위해 필요한 검토를 모두 완료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중국 규제당국이 양사의 합병을 1월 21일에야 조건부로 승인하면서 독일 당국이 이를 점검할 시간이 부족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인수가 무산된 실질적 이유는 '반도체 기술 안보'가 꼽힌다. 양사가 합병되면 일본 신에츠에 이어 300㎜ 웨이퍼 생산 2위 기업이 돼 반도체 독과점 우려가 커진다. 반도체 시장에서 유럽의 입지가 하락하고 있다는 위기감이 크다는 지적이다.

FAZ는 2016년 중국 최대 가전업체 메이디가 독일 대표 로봇업체인 쿠카를 인수한 후 독일 정부가 유럽연합(EU) 외부 국가의 독일기업 인수 시도를 승인해주는데 대해 조심스러워졌다고 설명했다.

독일은 반도체업계에 수년간 100억유로(13조6000억원)의 보조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EU는 세계 반도체 생산량 중 현재 10%에 불과한 유럽의 비중을 2030년에는 20%까지 두배로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