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재해처벌법 대책 마련에 분주한 게임 업계

임국정 기자
입력 2022.02.08 06:00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라 게임 업계도 관련 전담 조직을 구성하거나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중대재해처벌법은 중대 재해를 예방하고 시민과 종사자의 생명과 신체를 보호하기 위해 2021년 1월 제정, 2022년 1월 27일부터 시행됐다. 안전·보건 조치 의무를 위반해 인명 피해를 발생하게 한 사업주, 경영책임자, 공무원 및 법인의 처벌 등을 규정하고 있다. 법을 위반한 사업주 또는 경영책임자 등은 1년 이상의 징역 또는 10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삼표산업 양주 채석장 붕괴 사고 현장. / 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
7일 각 사에 따르면 넥슨, 넷마블, 엔씨소프트, 크래프톤은 중대재해처벌법과 관련한 전담 조직을 구성하거나 대응을 위한 구체적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산업안전보건법에 규정된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현재 (전담 조직을) 운영 중이다"라며 "전문기관 자문도 받고, 법에 맞춰 안전·보건 확보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크래프톤은 전담 조직 구성에 더해 구성원들과의 협의를 위한 협의체 구성을 마쳤다. 크래프톤 관계자는 "모든 기업이 다 준비해야 한다는 점에서 이전부터 적극 준비해왔다"고 설명했다.

넷마블 관계자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관련해서 사고 예방 조치를 위한 안전·보건 전담 조직 구성 및 안전·보건 협의체 운영 등 사고 예방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넥슨은 전담 조직 구성 등 관련 계획을 수립하고 있는 중이다.

일부 게임사는 전담 조직을 따로 구성하기보다 기존 조직을 활용, 대응한다는 전략이다.

펄어비스 관계자는 "이미 예전부터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의무적으로 회사에서 안전보건위원회를 구성하고 운영해야 한다"며 "사용자위원회, 근로자위원회를 구성해서 대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컴투스홀딩스와 라인게임즈는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다. 컴투스홀딩스 관계자는 "법 시행에 따른 다양한 대응책을 내부적으로 점검하고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라인게임즈 관계자는 "관련 내용을 처리하는 부서가 있기 때문에 아직까지는 전담 조직을 따로 조직할 것 같지는 않다"면서도 대응 계획 수립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 외 일부 게임사들은 별다른 대응을 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지만, 중대재해처벌법을 향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만큼 늦게라도 대책 논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임국정 기자 summer@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