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 작년 순이익 0.8조 전년비 25% 쑥...은행·비은행 고루 선전

박소영 기자
입력 2022.02.10 18:07
BNK금융그룹은 지난해 7910억원의 그룹 연결 당기순이익을 달성, 전년 5193억원보다 52%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BNK부산은행. / BNK금융그룹
BNK금융 측은 "주요 자회사 실적 향상으로 순이익이 증가했다"며 "희망퇴직 비용 증가에도 불구, 자산성장에 따른 이익 증가와 건전성 관리로 대손비용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부산은행이 4026억원, 경남은행은 2306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주요 비은행 자회사도 이익 성장세를 보였다. 캐피탈은 업황 호조로 전년 719억원 대비 613억원 증가한 1332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투자증권은 기업금융(IB) 부문의 수수료와 유가증권 관련 이익 증가로 전년 534억원 대비 627억원 증가한 116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비은행부문 강화를 위한 그룹의 꾸준한 전략적 투자가 성과를 나타낸 것이라고 BNK측은 자평했다. 비은행부문 순이익이 그룹 내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 15.6%에서 2021년 31.4%로 증가했다. 그룹의 수익 구조가 다변화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

그룹 자산건전성 지표는 지속적인 리스크 관리와 부실기업 축소 노력으로 개선돼 역대 최저 수준을 보였다. 그룹 고정이하 여신 비율과 연체율은 전년 대비 각각 0.25%p, 0.12%p 하락한 0.45%, 0.36%를 나타냈다. 그룹 고정이하 여신 커버리지비율도 180.08%로 전년 대비 56.50% 개선됐다. 그룹 자본적정성 지표인 보통주 자본비율은 전년 대비 1.22%p 상승한 11.02%다.

이날 이사회는 1주당 560원의 현금배당을 결의했다. 배당성향 23%에 시가배당률(주가 대비 배당금 비율) 6.3%로 공시했다.

정성재 BNK금융지주 그룹전략재무부문장은 "올해는 자회사의 한 단계 향상된 이익창출 능력을 바탕으로 그룹 당기순이익 목표를 8700억원으로 계획했다"며 "목표달성을 위한 노력과 함께 실적 개선의 성과가 주주에게 돌아가도록 배당성향 상향 등 주주환원 정책을 계속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sozer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