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레스, 스마트팜 기반 농업 메타버스 사업 진출

하순명 기자
입력 2022.02.14 14:05
아레스가 지난 13년간 축적된 모델링·시뮬레이션 기술을 기반으로 오프라인 스마트팜과 연계되는 농업 메타버스 사업에 진출한다고 14일 밝혔다.

아레스가 오프라인 스마트팜과 연계되는 농업 메타버스 사업에 진출한다. / 아레스
아레스는 온라인에 국한된 기존 메타버스 사업과는 차별화된 오프라인을 연계한 농업 메타버스 플랫폼 사업을 기반으로 게임, NFT·암호화폐, NFT 거래소로 사업 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에 아레스가 추진하는 농업 메타버스 플랫폼 사업은 정부에서 추진 중인 디지털 농업기술 보급 및 확대 정책에도 부합하는 모범 사례이자 전국에 도시농업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레스가 준비 중인 농업 메타버스플랫폼 상에서는 실제 유저가 가상현실 속에서 농장을 구매해 원하는 작물을 시뮬레이션 기술을 통해 재배하고 재배한 농작물을 수확해 메타버스상의 상점에서 판매해 수익을 올리기도 하고, 그 수익을 오프라인의 스마트팜에서 재배하는 농산물로 직접 받을 수도 있다.

아레스 관계자는 "최근 부각되고 있는 스마트팜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높이고 스마트팜 시장 확대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농업기술의 보급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지금까지 농업 분야는 1차 산업으로 분류되어 농업기술 보급이나 산업의 성장에 한계가 있는 분야로 인식되어왔으나 최근 코로나19의 확대와 전 세계적인 기후 변화로 인해 식량안보 정책이 국가의 중요 정책으로 자리 잡게 되었고, 농산물에 대한 급격한 물가 상승과 수확량 감소로 인해 스마트팜 사업은 최근 가장 각광받는 분야로 큰 관심을 받고 있다"라고 전했다.

하순명 기자 kidsfoca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