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청년 창업 지원 프로젝트 가동

김형원 기자
입력 2022.02.16 14:47
GS리테일은 함께일하는재단, 언더독스와 함께 ‘에코 소셜임팩트 프로젝트’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에코 소셜임팩트 프로젝트’는 GS리테일이 2017년부터 시작한 사회 공헌 프로젝트다. 지속 가능한 환경 제조 분야에서 사회적경제기업 창업을 희망하는 예비 창업자 혹은 초기 창업 기업을 지원한다.

GS리테일은 효과적인 창업 지원을 위해 두 기관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환경 관련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 대상으로 창업 교육, 자원 연계 및 판로 개척 등 맞춤형 창업 관련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상단 우측) 김원식 GS리테일 전무, (하단 좌측)박지영 함께일하는재단 사무국장, (하단 우측) 조상래 언더독스 대표 / GS리테일
‘에코 소셜임팩트 프로젝트’는 현재 1~4기 총 39개 창업팀이 배출됐다. 지난해 못난이 농산물을 이용해 반려동물을 위한 간식을 만든 ‘다정한 마켓’에 이어 올해 환경오염 문제를 해결하고 경력단절 여성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생리대를 기획한 ‘토투컴퍼니’는 GS샵 도네이션 방송을 통해 판로를 확대한 효과를 얻기도 했다.

김원식 GS리테일 경영지원본부 전무는 "GS리테일은 ESG 중심 경영 원칙을 실천하고 있는 만큼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두 기관과 돈독한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또 각자의 분야에서 더욱 큰 사회적 임팩트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