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취향저격’ LG전자 스마트 TV 제공 앱 2000개 돌파

이광영 기자
입력 2022.02.21 10:33
LG전자가 독자 소프트웨어 플랫폼 웹OS(webOS) 기반의 스마트 TV에 시청자 취향을 고려한 콘텐츠를 확대한다.

LG전자는 스마트 TV를 통해 세계에 제공 중인 앱 수가 2021년에 2000개를 넘어섰다고 21일 밝혔다. 2019년 말보다 30% 이상 늘어난 것이다.

LG 올레드 TV 시청자가 TV에 탑재된 댄스 강습 플랫폼 원밀리언홈댄스(1M HomeDance)를 보며 춤 연습을 하고 있다. / LG전자
LG전자는 TV로 온라인 동영상(OTT)을 시청하거나 비대면 교육에 활용하는 고객 수요를 반영해 교육·엔터테인먼트앱을 50% 가까이 늘렸다.

최근에는 댄스 강습 플랫폼 원밀리언홈댄스(1M HomeDance), 영상 스트리밍 플랫폼 라이브나우(LIVENow) 등 MZ세대의 취향을 겨냥한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LG전자는 TV업계 최초로 제공을 시작한 엔비디아 지포스나우(GeForce NOW)를 비롯해 구글 스타디아(Stadia) 등 게이머를 위한 다양한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도 제공 중이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관련 계열사인 그라운드엑스와 협업해 카카오의 디지털지갑 클립(Klip)에 보관 중인 대체불가능토큰(NFT) 작품을 TV에서 감상할 수 있는 '드롭스갤러리'(Drops Gallery) 서비스도 2월 출시한다.

LG전자는 해외에서도 고객의 TV 시청 경험을 확장하고 있다.

LG전자가 자체 분석한 고객 시청 데이터에 따르면 TV로 방송 시청이 아닌 스마트 콘텐츠를 사용하는 빈도가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해 두 자릿수 이상 증가했다.

LG전자는 "TV의 역할이 빠르게 변화함에 따라 스마트 TV에 고객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하고 있다"며 "TV에서 차별화된 화질은 물론이고 다양한 취향·사용성을 고려한 콘텐츠를 고도화하며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F·U·N(First·앞선, Unique·독특한, New·새로운) 관점에서 고객경험(CX·Customer Experience)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LG 스마트 TV의 대표 콘텐츠인 무료방송 서비스 LG 채널은 25개국에 총 1900개 채널을 제공하고 있다. 집에서도 손쉽게 전문가의 지도를 받을 수 있는 LG 피트니스와 세계의 다양한 예술 작품을 올레드 화질로 감상할 수 있는 올레드 갤러리 앱도 고객들의 선호도가 높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Omdia)에 따르면 세계에 출하되는 TV 가운데 스마트 TV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9년 79.4%에서 지난해 88.6%까지 늘었다. 2021년 판매된 LG TV 가운데 스마트 TV 비중은 95%에 육박한다.

LG전자는 현재 외부 업체에도 웹OS 플랫폼을 공급 중이다. 공급 업체를 기존 20곳에서 올해 100곳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