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V70 전동화 모델 출격…신기술・고급편의사양 대거 적용

조성우 기자
입력 2022.02.24 10:55
GV70 전동화 모델의 사전계약이 시작됐다.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는 24일 GV70 전동화 모델(이하 GV70)의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하고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GV70는 제네시스 중형 럭셔리 전동화 SUV로 배터리 배치와 서스펜션 튜닝 등을 통해 기존 내연기관 모델의 주행감은 유지하면서 빠르고 강력한 전기차 특성을 최대로 끌어 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AWD(사륜 구동) 단일 모델로 운영되는 GV70는 최대 출력 160kW, 최대 토크 350Nm의 힘을 발휘하는 모터를 전륜과 후륜에 각각 적용해 합산 최대 출력 320kW(부스트 모드시 360kW), 합산 최대 토크 700Nm의 동력 성능을 구현했다.

또 현대자동차그룹 연구소 측정 결과에 따르면 부스트 모드를 적용해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4.2초만에 도달할 수 있다.

GV70에는 77.4kWh 배터리가 탑재됐다.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가능거리는 400㎞이며 350kW급 초급속 충전 시 18분 만에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19인치 휠 기준으로 복합전력소비효율은 4.6㎞/kWh다.

아울러 전륜에 모터와 구동축을 주행상황에 따라 분리하거나 연결할 수 있는 디스커넥터 구동 시스템(DAS)을 적용해 2WD와 AWD 구동 방식을 자유롭게 전환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불필요한 동력손실을 최소화하고 주행 효율성을 높였다는 것이 제네시스의 설명이다.

GV70 전동화 모델/제네시스
GV70에는 브랜드 최초로 e터레인 모드가 장착됐다. e터레인 모드는 모터를 활용해 운전자가 도로 노면 상태에 따라 눈길, 모래길, 진흙탕길 모드를 선택하면 이에 맞춰 구동력을 배분함으로써 험로에서 안정적으로 주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능이다.

GV70의 통합형 전동식 부스터(IEB)는 전비 증대효과와 함께 우수한 제동 응답성 및 제동감을 제공한다. 이와 더불어 전륜 모노블럭(4P) 브레이크를 기본화해 안정적인 제동력을 확보했다. 운전자의 성향에 따라 브레이크 제동감을 조절할 수 있는 브레이크 모드도 탑재됐다.

GV70 내연기관 모델 대비 전동화 모델의 차체 강성을 24% 높였으며 이를 통해 탑승객과 배터리를 안전하게 보호한다. 또 차량 측면 충돌 발생 시 운전석과 동승석 승객 간 충돌에 의한 상해를 줄여주는 앞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이 기본으로 장착된다.

제네시스는 능동형 소음 제어 기술인 ANC-R을 GV70에 적용해 정숙성을 구현했다. 또 전방 카메라와 내비게이션 정보를 활용해 노면정보를 미리 인지함으로써 서스펜션의 감쇠력을 제어하는 전자제어 서스펜션을 기본으로 탑재했다.

GV70는 다양한 충전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는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을 탑재했다. 이를 통해 별도의 컨버터 없이 800V의 초고속 충전 인프라는 물론 400V의 충전기도 사용할 수 있다. 이외에도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할 수 있는 실내외 V2L 기능이 기본으로 적용됐다.

GV70는 실내 디자인의 경우 센터 터널을 낮추고 차체 바닥 두께를 최소화해 거주성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후륜 전동화 시스템 높이를 최소화함으로써 GV70 내연기관 모델과 동등한 수준의 2열 공간을 확보했다. 이와 함께 503ℓ의 트렁크와 22ℓ의 프렁크 등 적재 공간을 확보했다.

또 전동화 모델 전용 GUI를 적용한 12.3인치 클러스터가 적용됐으며 실내에 친환경 소재를 사용함으로 써 지속가능성을 구현했다.

GV70에는 최첨단 안전∙편의사양도 대거 탑재됐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ISL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2)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R) 등이 적용됐다.

이오외에도 ▲디지털 키 ▲헤드업 디스플레이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애프터 블로우 시스템 ▲운전석/동승석 에르고 모션 시트 등을 통해 탑승객의 편의를 높였다.

GV70 판매가격은 7332만원이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GV70는 실내 거주성, 고급스러운 디자인 등 기본 모델의 장점에 전기차의 동력 성능을 더해 한층 강화된 상품 경쟁력을 갖췄다"며 "역동적인 주행 성능과 우수한 정숙성을 동시에 경험할 수 있는 GV70를 통해 고급 전기차 라이프 스타일의 기준을 제시할 것이다"고 밝혔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