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 기업은행, 시간·위치 따라 금융거래 제한하는 보안서비스 선봬

이민우 기자
입력 2022.02.27 11:35
IBK기업은행은 27일 스마트뱅킹 거래 시 전자금융 사기를 예방할 수 있는 고객 맞춤형 보안서비스인 ‘안심케어서비스’를 출시했다고밝혔다.

안심케어서비스는 ‘시간안심’, ‘위치안심’, 계좌안심’ 서비스로 구성됐다. 온오프 기능으로 원하는 시점에 서비스를 켜고 끌 수 있다.

스마트뱅킹 시 보안을 위한 안심케어서비스를 출시한 IBK 기업은행 / IBK 기업은행
‘위치안심’ 서비스는 스마트폰 GPS를 활용해 사용자가 설정한 안심지역에서만 로그인을 허용하는 서비스다. 스마트폰 위치정보를 금융보안에 접목했다.

‘시간안심’ 서비스의 경우 이용제한 시간을 설정하면 지정된 시간에 접속을 차단할 수 있다. ‘계좌안심’ 서비스는 보안계좌를 설정해 비대면에서 계좌조회와 이체를 제한할 수 있게 했다.

‘안심케어서비스’ 가입은 스마트뱅킹 애플리케이션 i-원 뱅크(개인)앱에서 필요한 보안서비스를 선택해 가입할 수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스마트폰의 사용 비중이 증가함에 따라 지능화된 전자금융 사기로 인한 고객 피해가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보안메뉴의 접근성을 높여 고객 특성에 맞는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