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코로나19 자가진단 챗봇’ 품는다

유진상 기자
입력 2022.03.02 15:15
카카오는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에 따라 이용자가 신속하게 대응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카카오톡에 ‘코로나19 자가진단 챗봇’을 구축했다고 2일 밝혔다.

챗봇은 카카오톡 상단 검색창을 통해 ‘코로나19 자가진단’ 채널을 추가하면 채팅방 화면에서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는 챗봇을 꾸준히 업데이트해 격리 해제 알림 등 편의 기능과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추가해 나갈 예정이다.

재택치료 중인 이용자는 현재 건강 상태를 챗봇 검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중증감염 및 재택치료 집중관리군, 일반관리군 등 증상에 따른 결과 확인이 가능하다. 격리 기간, 격리 시 주의사항 등 격리 안내 정보와 함께 발열, 인후통, 코막힘 등 코로나 확진 시 나타나는 증상 별 치료 안내 권고 사항이 제공된다. 또 진료 및 검사 가능 병원 정보도 확인 가능하다.

재택치료 대상자가 아닌 경우도 코로나19 확진 전·후에 필요한 행동지침과 주의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는 자가진단 외에도 신속항원검사, PCR검사, 코로나19 감염 의심 증상 등 코로나19 관련 다양한 정보를 전하는 ‘코로나19 FAQ’ 메뉴도 구축했다.

카카오는 챗봇 구축을 위해 서울대병원과 협업을 진행했다. 진단 정보는 의료진 자문과 검수를 통해 마련됐다.

카카오 관계자는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에 따라 이용자가 보다 손쉽게 코로나19와 관련된 전문적이고 정확한 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기획했다"며 "카카오 기술과 플랫폼이 코로나19 극복에 활용될 수 있도록 헬스케어CIC, 병원 등과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카카오는 지난해 카카오톡에 코로나19 잔여백신 당일 예약서비스, 백신 접종 인증 서비스를 구축하고,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에 카카오 인증서 로그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앞당기기 위한 노력을 해오고 있다. 최근에는 카카오맵에 신속항원검사 및 PCR검사 가능 병의원 정보에 이어, 코로나19 전화상담 병의원 검색 서비스를 오픈해 코로나19 대처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