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클라우드 보안위해 IAM·EDR 도입 강조

류은주 기자
입력 2022.03.03 09:18
삼성SDS는 3일 지난해 발생한 보안 이슈와 현장 사례를 분석해 변화하는 IT 환경에서 올해 주목해야 할 4대 보안 위협을 선정해 발표했다.

삼성SDS는 최근 기업의 클라우드 도입 확산과 원격근무 증가에 따라 ▲클라우드 보안 취약점 공격 ▲원격 근무 환경에서의 기업 내부망 공격 ▲제조·기간시설 대상 사이버 테러 ▲진화하는 랜섬웨어 공격을 주요 위협으로 선정하고 예방 대책을 제시했다.

기업의 클라우드 활용이 늘어나고 핵심 시스템까지 클라우드로 전환되는 가운데 취약한 보안 설정을 노리는 공격이 증가한다. 새로운 클라우드 업무 환경에서 운영자가 미처 확인하지 못한 보안 설정 오류를 파고드는 것이다. 클라우드 제공사 별로 다르고 복잡한 보안 설정 오류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 각 기업은 보안 설정을 자동 점검하고 보안 기준에 미흡한 부분을 찾아 변경해 주는 보안 솔루션을 도입해야 한다.

코로나19 이후 원격 근무가 보편화되면서 PC나 모바일 등 사용자 단말(엔드포인트)을 대상으로 악성코드를 배포하고 계정을 탈취해 기업 내부망에 접속을 시도하는 공격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SDS는 기업이 사용자 단말 보안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계정접근관리 솔루션(IAM)을 통해 내부 중요 시스템에 접속이 가능한 계정 권한을 최소화하고, 다중 인증을 적용해 사용자 계정 보안을 강화하는 것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해커그룹은 영향력을 과시하고 피해를 확산시키기 위해 제조 시스템과 기간시설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폐쇄망에서 운영되던 산업 제어 시스템(ICS)이 디지털 전환 등으로 외부망과 접점이 확대되면서 이를 노리는 보안 위협도 증가한다. 삼성SDS는 이를 예방하기 위해 제조 현장에서 24시간 가동되는 사물인터넷(IoT) 센서, 로봇과 같은 각종 산업용 기기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실시간 탐지하고 차단하는 생산 설비와 제조 공정 보안 솔루션이 도입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컴퓨터 시스템을 감염시켜 접근 제한과 데이터 유출 협박으로 몸값(랜섬)을 요구하는 랜섬웨어는 대가로 지불하는 가상화폐 가치 상승으로 공격이 증가한다. 파일을 암호화하는 기존 방식에서 시스템 파괴, 데이터 삭제, 중요 정보 공개 등으로 공격 형태가 과격해지고 있다. 삼성SDS는 기업이 실시간으로 랜섬웨어 공격을 탐지하고 대응하는 EDR 솔루션을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삼성SDS는 클라우드 보안 웨비나를 통해 4대 보안 위협과 클라우드 보안 사례와 대응 방안을 공유할 예정이다. 웨비나 관련 내용은 3월 말 삼성SDS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