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홍근 회장, 동계올림픽 메달리스트에 포상금 전달

김형원 기자
입력 2022.03.04 18:43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을 맡고 있는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이 4일 롯데호텔 월드에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포상금 전수식을 진행했다. 윤 회장은 쇼트트랙 개인종목 금메달을 획득한 황대헌(강원도청)과 최민정(성남시청)을 비롯해 빙상 종목 지도자들과 메달리스트들에 대해 포상금을 지급했다.

연맹은 개인종목 메달리스트에 대해 금메달 1억원, 은메달 5000만원, 동메달 3000만원의 포상금을, 단체종목은 금메달 2억원 은메달 1억5000만원, 동메달 1억원을 출전 선수들에게 배정했다. 이는 4년 전 평창 때의 포상금액과 비교해 두 배 이상 인상된 금액이다.

포상금 전수식 이후 윤홍근 회장과 국가대표 선수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제너시스BBQ
쇼트트랙 개인종목에서 금메달과 은메달, 여자계주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최민정이 총 1억8000만원의 포상금을 수령하게 되며, 황대헌이 개인종목 금메달과 남자계주 은메달 획득으로 1억3000만원의 포상금을 수령할 예정이다. 쇼트트랙 대표팀은 남자계주와 여자계주에서 모두 은메달을 획득하였으며, 총 3억원의 상금이 출전했던 선수들에게 배분된다.

스피드스케이팅에서는 500M 은메달리스트 차민규(의정부시청)와 매스스타트 은메달리스트 정재원(의정부시청)이 각 5000만원을 수령할 예정이다. 또한, 1500M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던 김민석(성남시청)과 매스스타트 동메달을 획득한 이승훈(IHQ)이 각 3000만원을 수령한다.

윤홍근 회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운 시기에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기쁨과 감동을 준 빙상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달하고 싶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2020년 12월부터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을 맡고 있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대회에서는 대한민국 선수단장으로 활동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