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고차 시장 진출 초읽기…양적・질적 성장 기여

조성우 기자
입력 2022.03.07 17:47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가 중고차 매매시장 진출 초읽기에 들어갔다. 현대차는 국내 중고차 시장의 양적, 질적 성장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차는 7일 중고차사업 비전과 사업방향을 공개했다. 현대차는 중고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정밀한 성능검사와 수리를 거친 후 품질을 인증해 판매하는 인증중고차(CPO)를 시장에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5년 10만㎞ 이내 자사 브랜드 차량을 대상으로 국내 최대수준인 200여개 항목의 엄격한 품질검사를 통과한 차량만을 선별한 후 신차수준의 상품화 과정을 거쳐 판매할 예정이다. 또 정밀한 성능·상태 검사를 기반으로 차량가치를 객관적으로 평가해 판매가격을 소비자들에게 투명하게 제시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는 국내 최고 수준의 중고차 품질검사와 인증을 위해 제조 및 AS 기술력을 활용해 3단계에 걸친 중고차 품질검사와 인증체계(매집점검-정밀진단-인증검사)를 마련할 예정이다. 또 ‘인증중고차 전용 하이테크센터’를 구축한다.

가상전시장 온라인 도슨트 투어 콘셉트 / 현대자동차
현대차는 고객이 타던 차량을 매입하고 신차 구매 시 할인을 제공하는 보상판매 프로그램도 선보인다. 이를 통해 국내 브랜드에서도 중고차 처리와 신차구입이 원스톱으로 가능하게 한다는 목표다.

현대차는 판매자와 소비자의 중고차 정보 비대칭을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출처의 중고차 관련 정보를 수집·분석한 후 종합해서 보여주는 ‘중고차 통합정보 포털(가칭 중고차 연구소)’을 구축할 예정이다. 중고차 통합정보 포털에서는 ▲중고차 성능·상태 통합정보 ▲적정가격 산정 ▲허위·미끼 매물 스크리닝 등 서비스와 더불어 ▲중고차 가치지수 ▲실거래 대수 통계 ▲모델별 시세 추이 ▲모델별 판매순위 ▲트렌드 리포트 등을 제공한다.

현대차는 판매채널을 모바일 앱 기반의 온라인 가상전시장을 중심으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가상전시장에서 상품검색 및 비교에서부터 견적과 계약, 출고, 배송에 이르기까지 구입 전과정을 진행할 수 있는 온라인 원스톱 쇼핑을 구현하고 고객이 가상전시장에서 중고차를 계약하면 원하는 장소로 배송한다는 것이다.

이외에도 ▲360도 가상현실(VR)을 활용한 차량 하부와 내·외부 상태 ▲초고화질 이미지를 통한 시트질감과 타이어마모도와 같은 촉감정보 ▲차량냄새 평가와 흡연여부, 차량 엔진소리 등 후각 및 청각정보와 함께 가상 시승 화면까지 제공하는 오감정보 서비스도 선보인다.

상품을 직접 보고 싶은 고객을 위한 오프라인 채널도 마련된다. 전국 주요 거점지역에 대규모 전시장과 함께 도심 랜드마크 딜리버리 타워를 순차적으로 구축해 고객에게 색다른 구매경험을 선사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현대차는 중고차매매업계와 동반성장을 위해 기존 상생협의 과정에서 마련한 상생안을 준수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상생협력과 중고차시장 발전 방안으로 ▲5년 10만㎞ 이내의 자사 브랜드 중고차만 판매 ▲인증중고차 대상 이외 매입 물량은 경매 등을 통해 기존 매매업계에 공급 ▲연도별 시장점유율 제한 ▲중고차 통합정보 포털 공개 ▲중고차산업 종사자 교육 지원 등을 제시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당사 중고차시장 진출이 소비자와 중고차시장 발전에 미치는 긍적적인 효과에 대해 소비자와 중고차매매업계 등의 이해를 돕기 위해 사업 추진방향을 공개했다"며 "전체적인 중고차 품질과 성능 수준을 향상시켜 시장 신뢰를 높이고 중고차산업이 매매업 중심에서 벗어나 산업의 외연이 확장될 수 있도록 기존 중고차업계와 다양한 협력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