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경북·강원 산불 지역서 복구 작업 진행

김평화 기자
입력 2022.03.08 13:55
LG유플러스는 경북과 강원 등 산불 피해를 입은 동해안 지역의 기지국과 중계기를 점검해 통신 서비스 복구 작업을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권준혁 LG유플러스 네트워크부문장(가운데)이 8일 강원도 동해시 어달동 산불 피해 현장을 방문해 화재가 났던 기지국과 중계기 등의 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화재가 발생한 4일부터 현장에 250명의 네트워크 부문 직원을 긴급 투입해 서비스 점검과 복구 작업을 진행 중이다. 본사에는 네트워크 상황실을 마련해 화재 상황과 해당 지역의 통신 상황을 실시간 점검하고 있다.

앞서 LG유플러스는 산불이 지속하자 울진 재난대응종합센터와 대피소인 울진 국민체육센터에 이동 기지국을 배치하고 기지국 증설을 완료했다. 울진 국민체육센터와 노음초등학교 체육관, 삼척 원덕복지회관, 동해 국민체육센터에 와이파이(WiFi) 4식도 구축했다. 피해 주민이 모인 경북 울진 국민체육센터 등의 대피소에는 충전기와 휴대폰 보조 배터리를 제공 중이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