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퍼블리시와 업무협약…“NFT 활용한 기부문화 조성”

하순명 기자
입력 2022.03.11 09:20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은 퍼블리시와 블록체인 기부 플랫폼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11일 밝혔다.

/ 퍼블리시
본 협약은 블록체인 기반 기부 플랫폼 구축 협력, 기부금에 대한 대체불가능토큰(NFT) 서비스 기획·구축, NFT를 활용한 기부 및 기부영수증에 퍼블리시 DID(Decentralized Identity) 및 NFT 플랫폼 활용, NFT 기부 활성화를 위한 상호 협력 등이 골자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양 기관은 월드비전을 통해 전 세계에 기부하는 사람들이 '보다 의미 있게', '좀 더 쉽게' NFT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기부금·기부 영수증 NFT 서비스를 우선 구축할 계획이다.

권성민 퍼블리시 대표는 "블록체인은 기부 및 후원의 투명성과 신뢰도를 높일 뿐만 아니라 NFT를 통해 기부 및 후원을 더욱더 의미 있게 만듦으로써 기부문화 확산에 기여할 수 있는 기술이다"라며 "퍼블리시의 첫 특허가 블록체인 기반 기부시스템이라는 점에서 오늘 협약을 매우 뜻깊게 생각하고, 블록체인 기반 기부 및 후원 확산에 힘을 더하겠다"라고 전했다.

조명환 월드비전 회장은 "월드비전은 세계 최대 규모의 NGO인 만큼 이미 선도적으로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모금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으며, 블록체인 방식을 활용한 사업 수행 경험이 있다"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월드비전에서도 블록체인 기반의 기부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블록체인 기반의 모금 캠페인을 통해 후원금 집행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는 만큼 이를 통해 기부문화 확산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퍼블리시는 블록체인 보상 시스템을 근간으로 독자, 기자, 언론사 간의 선순환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하는 테크미디어 기업이다. 최근 ‘퍼블리시 얼라이언스(PUBLISH Alliance)’ 파트너를 발표하면서 선순환 생태계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하순명 기자 kidsfoca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