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울산CLX에 AI 폐수처리 시스템 구축

임국정 기자
입력 2022.03.13 11:53 수정 2022.03.13 11:56
SK이노베이션은 울산콤플렉스(울산CLX)에 공장 폐수를 실시간으로 분석·예측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폐수처리 시스템을 국내 정유사 최초로 구축했다고 13일 밝혔다.

SK에너지 동력공장 구성원들이 제1종합폐수처리장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AI 폐수처리 시스템은 울산CLX 폐수처리장에 유입되는 폐수와 정화 후 방류되는 처리수를 실시간으로 분석할 수 있다. 실시간 분석 데이터에 기초해 유입 수질의 변화와 방류 수질을 예측하는 AI도 탑재해 최적의 폐수 처리 방안도 제시한다. 또 온실가스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이 설치돼 있어 온실가스 저감에 최적화된 폐수 처리가 가능하다.

정유·석유화학공장인 울산CLX는 하루에 약 5만톤 이상의 산업 폐수를 배출·처리한다. 울산CLX는 자체적으로 보유한 2곳의 종합폐수처리장을 통해 폐수를 정화한 뒤 방류하고 있다.

이 종합폐수처리장은 최근까지 폐수 처리 상태를 실험실에서 분석하는 수(手) 분석에 의존해왔다. 최종 방류 지점에 설치된 수질오염물질 농도 측정·전송 시스템(TMS)을 통해 폐수처리 결과만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었다. 그 외에는 직원이 채취한 시료를 직접 분석해 악성 폐수를 차단하는 등 대부분의 작업을 인력에 의존해 사후 처리만 가능한 한계가 있었다.

울산CLX 관계자는 "AI 시스템 도입으로 사전 대응과 과학적 분석이 가능해져 더욱 완벽한 수준의 깨끗한 수질 관리와 온실가스 감축이 가능할 것이다"고 밝혔다.

임국정 기자 summer@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